[팝업★]"예쁘게 잘 살 것" 써니힐 빛나, 오늘(23일) 중학교 동창과 웨딩마치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써니힐 멤버 빛나가 오늘 품절녀 대열에 합류한다.

23일 오후 경기도 광주의 한 미술관에서 써니힐 빛나는 결혼식을 올린다. 이날 써니힐 전 멤버 주비, 미성과 현 멤버 코타가 들러리로 선다. 사회는 개그맨 김기욱이, 축가 역시 써니힐이 부른다. 신혼여행은 미국 뉴욕으로 떠난다.

빛나의 예비신랑은 중학교 동창으로, 자동차 분야의 연구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친구로 지내다 연인으로 발전, 2년 반 정도의 연애 후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빛나는 예비신랑과의 결혼 결심 이유로 "서른이 넘은 뒤 친구를 보는데 느낌이 다르더라. 먼저 대시해서 연애하게 됐고, 만나면 만날수록 좋은 감정이 커져서 결혼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연애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매일 같이 프러포즈를 했다"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빛나는 결혼 소식을 전할 당시 "새 앨범이 아닌, 갑작스런 결혼발표로 인사드리게되어 몸둘바를 모르갰다. 걱정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분께서 진심으로 축복해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신랑은 중학교 동창으로, 친구로 알고 지낸 것만 20년이었다. 중학교 때부터 늘 괜찮은 친구로만 생각했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제 남편이길 바라고 있었다. 그만큼 저에게 있어서 정말 좋은 친구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평생 저에게 있어서 가장 좋은 친구이길 바라는 마음에 프로포즈를 하게 되었다. 2년간의 긴 프로포즈 끝에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되었다. 많은 분께서 축하해주신만큼 정말 잘 살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빛나가 평생의 동반자를 만나 예쁘게 살 것을 약속한 가운데, 대중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빛나는 지난 2007년 써니힐의 싱글 앨범 'Love Letter'로 데뷔해 현재까지 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