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방탄소년단 뷔, 전시회 갔다가 재벌딸과 뜬금 열애설.."지인일 뿐" 부인(종합)

이미지중앙

방탄소년단 뷔/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때아닌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와 각종 SNS 등을 통해 방탄소년단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의 딸 A씨와 교제 중이라는 루머가 확산됐다.

뷔의 열애설을 제기한 네티즌들은 지난 13일 뷔가 전필립 회장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해 전시회를 관람했다는 것과 이 자리에 A씨가 동반했다는 것을 증거로 제시했다.

또한 뷔가 자주 착용하던 팔찌가 A씨가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는 점, 방탄소년단이 자체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촬영한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와 관련 14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헤럴드POP에 "지인이다"라고 뷔의 열애설을 즉각 부인했다.

팬들은 "뷔가 착용한 팔찌는 방탄소년단 멤버 진이 선물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얼굴도 안 가리고 데이트할 리가", "전시회에서 알아본 팬들 사진 촬영 부탁도 다 들어줬다는데", "가만히 좀 내버려두지", "루머 좀 그만 만들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뷔가 속한 방탄소년단은 오는 15일 JTBC '인더숲 BTS편' 시즌 2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또 오는 24일 온라인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개최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