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Swing] KPGA 드라이버 비거리 TOP5의 스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은 실전에서 투어 프로들이 한 ‘진짜 스윙’입니다. 초고속 슬로모션 영상을 통한 섬세한 스윙 동작을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는 약 285야드를 기록하고 있다. 그중 TOP5에 속한 선수들은 300야드를 훌쩍 뛰어넘으며 장타자의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이미지중앙

코리안투어 비거리 1위 장승보. [사진=KPGA]

먼저 코리안투어 최고의 장타자는 장승보(25)가 차지했다. 장승보는 올 시즌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가 311.42야드로 1위를 기록했다. 장승보의 올 시즌 드라이버 비거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305야드)보다 약 6.4야드 높다. 나머지 장승보의 투어 기록은 페어웨이 안착률은 54.64%로 116위, 그린 적중률은 65.51%로 90위, 평균 타수는 73.54타로 113위를 기록 중이다.

이어서 2,3위는 미카 로렌 신(25)과 김민준(31)이 차지했다. 미카 로렌 신은 310.13야드로 2위를 차지했고 김민준은 309.19야드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페어웨이 적중률과 그린 적중률, 평균 타수는 두 선수 모두 드라이버 비거리만큼 좋은 기록이 나오지 못했다.

이미지중앙

코리안투어 비거리 2위 미카 로렌 신. [사진=KPGA]

4위는 김홍택(28)이다. 그의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는 308.02야드로 기록됐다. 페어웨이 적중률은 62.86%로 71위지만, 그린 적중률이 73.96%로 2위, 평균 타수 71.38타로 29위에 오르며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드라이버 비거리 5위는 베테랑 김태훈(36)이다. 김태훈은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올 시즌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가 307.37야드로 5위를 차지했다. 다만 페어웨이 적중률은 54.86%로 114위, 그린 적중률은 65.66%여서 88위, 평균 타수는 72.33타로 76위를 기록하며 하위권에 위치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