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상적 행사 이루어질 것"..'제26회 BIFF', 오프라인 개막식+100% 극장 상영 개최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코로나 시국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오프라인으로 개막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15일 오후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최 기자회견이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변함없는 애정과 정성을 보내주시는 영화인들과 언론인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국제영화제가 처음 열리던 때부터 지금까지 팬이고 국제영화제의 발전을 지켜온 사람 중 한 사람이다. 코로나의 어려운 여건에서도 영화제를 준비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인들의 무한한 애정을 자양분으로 성장해왔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를 넘어서서 헤계적인 문화 브랜드라고 해도 손색 없다. 영화제가 성장하는 동안 부산을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로 만들어냈다. 올해로 26번째를 맞이하는 부산국제영화제가 한 차원 성장의 시기를 열어가야 할 때도 그럴 만한 여력도 있다고 믿는다"고 인사했다.

개막작으로는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가 선정됐다.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인 로드무비. 폐막작은 홍콩, 중국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개막작을 소개하며 "더 이상 바랄 게 없는 완벽한 영화다. 작품성, 대중적 호소력, 연출력, 연기력이 완벽한 앙상블을 그린다"고 소개했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상영작 수는 223편이다. 예년엔 300편 정도였는데 올해는 여러 조건과 상황을 고려했다. 하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 해보다 높다고 자부할 수 있다"며 올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회문화의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영화제, 이를 반영하기 위한 섹션과 특별전을 만들었다. 그 섹션은 온스크린 섹션"이라며 "올해 세 편의 작품이 상영되는데 향후 점점 늘어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온 스크린 섹션은 OTT 드라마 화제작을 선보이는 섹션. 또한 "아시아여성영화 감독의 걸작을 상영하는 원더우먼 섹션,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중국영화 중 주요한 작품들을 모아서 중국영화특별전을 마련했다"고도 전했다.

허 집행위원장은 "중심선과 탈중심선이 공존하는 영화제다. 최상급의 영화와 최고의 영화인들을 관객들이 만나는 기회를 더욱 넓혀나갈 생각이다. 그렇지만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탈중심적인 확산에도 기여할 거다. 숨은 공간들을 찾아서 주민들이 영화를 일상적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는 게 올해 영화제의 특징이고 포부"라며 "10개년 발전 계획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가 동네방네BIFF가 될 거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프라인 행사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허 집행위원장은 "100% 극장에서 상영한다. 다른 국제영화제보다 극장 상영을 조금 더 중시하는 편이다. 영화제라는 건 함께 모여서 영화를 향유하고 공감하고 느낌을 나누는 자리라 생각하기 때문에 100% 극장 상영이라는 원칙을 고수했다"고 했다.

이어 "오프라인 개막식이 가능한 걸로 결론내려지고 있다. 마지막 점검이 있지만 전체 게스트 수는 예년에 비해 축소해 진행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인 레드카펫 행사와 공연, 시상이 이루어진다. 모든 진행 과정은 방역당국의 수칙 안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외 게스트들도 올 수 있다. 아시아 쪽은 방역 상황이 십각하기 때문에 오시는 게 불가능한 상황이다. 대체로는 미주, 유럽 쪽에서 20~30여 분의 해외 게스트를 모시려고 한다. 국내 영화인들은 거의 빠짐 없이 참여하시게 된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개막식 오프라인 행사 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질문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맞춰서 진행할 예정이다. 야외극장을 어떻게 볼 것인가 해석상의 문제가 있는데 방역당국과 계속적으로 긴밀한 협의와 자문을 요청하고 있다. 최종적으로 1200여명 정도의 인원이 참석하는 상영관으로서 방역당국에서 행사를 허용한다는 방침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할 경우 좌석 간 거리두기는 물론 시행하고 임시 좌석도 거리두기를 충분히 해 방역수칙에 절대 어긋나지 않는 수준의 개막식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0월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