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뇌출혈→실명 위기 어쩌나

이미지중앙

유튜브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뇌출혈로 투병했었다며 실명 위기를 겪었다고 밝혀 화제다.

최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에서는 박규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박규리는 갖고 있는 재능에 비해서 활기를 띄지 못한 상담자로 소개됐다. 그런 그는 경기민요를 비롯해 판소리가 유명한 남도민요 등 각종 민요를 소개하며 재능을 마음껏 뽐냈다.

특히 박규리는 '얼굴이 흐릿하게 보인다'고 말한 정호근의 말에 "뇌출혈로 인해 시력이 많이 나빠졌다"고 답하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시신경 쪽이라 눈이 안 보이는 거다. 그래서 병원을 갔더니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올케가 서울의 한 병원에 있어서 구급차를 타고 갔는데 교수님께서 젊으니까 수술하기 전에 약으로 피를 말려보자고 하셔서 시도를 했는데 천만다행으로 수술을 하지 않고 약으로 치료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때 터진 곳이 중추 신경이었다. 지금은 검사를 계속 받고 있는데 그때 이후로 시력이 많이 나빠졌다"고 털어놨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