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차태현X이종혁, 스파크 튀는 만남..일촉즉발 대립 예고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차태현과 이종혁이 ‘경찰수업’에서 스파크 튀는 만남을 보여준다.

오는 9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연출 유관모 / 극본 민정 / 제작 로고스 필름)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다.

차태현이 선보일 유동만 캐릭터는 사건 현장이라면 어디든 발로 뛰는 베테랑 형사로, 정의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야생마’ 같은 성격의 소유자다. 이종혁이 연기하는 권혁필은 경찰대 학생들에게 선망의 대상이자 공포의 대상인 헌법학 교수로, 차가운 말투와 무뚝뚝한 성격으로 무장한 인물이다. 복잡한 관계로 얽힌 두 사람은 치열하게 맞부딪히다가도, 때로는 화합하고 발을 맞추며 변화해나가는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3일(오늘) 공개된 스틸 속 차태현(유동만 역)과 이종혁(권혁필 역)은 동일한 경찰모를 쓰고 있지만 상반된 분위기의 착장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차태현은 얼굴과 몸에 피를 묻힌 채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 심상치 않은 기류를 뿜어낸다. 반면 정갈한 제복 차림으로 냉철한 카리스마를 뽐내던 이종혁은 경모가 벗겨진 채 신경질적인 눈빛을 발산, 일촉즉발의 대립을 예고한다.

같은 공간 속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는 이들의 사연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물과 기름 같은 두 사람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로 만나며 펼쳐낼 아슬아슬한 스토리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이 드라마의 주제는 ‘성장’이다. 사회에 첫발을 뗀 청춘들은 물론 그들을 이끄는 어른들까지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며 조금씩 변화하게 된다. 극과 극의 면모를 지닌 유동만과 권혁필의 예측 불가한 케미스트리와, 각자의 방식으로 성장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청춘들에게는 조력자로, 서로에게는 자극제로 활약할 차태현과 이종혁의 열연은 ‘경찰수업’에서 만나볼 수 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은 오는 9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로고스 필름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