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前엑소 크리스, 미성년자 강간죄로 공안에 체포..최대 사형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크리스 웨이보


아이돌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우이판)가 강간죄로 중국 경찰 공안에 체포됐다.

지난달 31일 베이징 차오양구 공안당국은 웨이보를 통해 "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관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캐나다 국적인 우이판을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크리스 사태는 최근 그의 전 여자친구인 18세 A씨가 중국 현지 매체 왕이연예와 인터뷰를 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자신을 포함해 피해자가 8명이 넘고 그중 미성년자 두 명이 포함돼 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크리스가 배우 캐스팅, 팬미팅을 빌미로 미성년자와 만나 술을 먹이고 성폭행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크리스는 A씨의 입장을 부인하면서 오히려 자신이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 지난 14일 A씨를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크리스를 협박한 사람은 A씨가 아닌 남성 B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차오양구 공안당국은 크리스가 A씨와 관계를 가진 것을 사실로 확인하고 그를 강간죄로 체포했다.

중국에서는 성인이 만 14세 이상 미성년자와 합의 하 관계를 할시 불법이 아니다. 하지만 강간은 최대 사형까지 선고를 할 수 있다.

강간죄로 공안에 체포된 크리스는 어떤 판결을 받게 될까. 한중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크리스는 2012년 엑소로 데뷔했지만 2년만인 2014년 SM엔터테인먼트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내고 중국에서 배우, 가수로 활동해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