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1주년 맞이해 화려한 무대들의 향연(종합)

이미지중앙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1주년을 맞은 '사랑의 콜센타'가 다양한 축하무대를 선보였다.

8일 밤 10시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1주년을 맞이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축하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붐은 어느덧 '사랑의 콜센타'가 1주년을 맞았다며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돌사진을 공개됐다.

가장 먼저 공개된 사람은 바로 임영웅이었는데 왕을 연상케 하는 한복을 입고 있는 늠름한 모습에 많은 팬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에 붐은 "지금이랑 똑같다"며 "이 아이는 훗날 커서 트롯 히어로가 된다"고 밝혔다.

이어 1주년을 기념해 특별 축하 무대가 이어졌다. 먼저 붐은 "오늘 임영웅이 누군가를 초대했다"며 김다현을 소개했다.

임영웅은 꽃다발을 들고 기다렸고 김다현이 등장하자 꽃다발을 내밀었다. 두 사람은 장윤정의 '얼쑤'를 부르며 무대를 꾸몄다. 무대 후 김다현은 "1주년을 축하드린다"며 "임영웅과 듀엣을 해서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막내 정동원이 임영웅의 '히어로'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은 평소 귀여운 모습을 버리고 블랙 옷을 입어 카리스마 있는 댄스 무대를 선보였다. 이를 본 장민호는 "진짜 많이 컸다"고 감탄했다. 자신의 노래를 완벽하게 해낸 정동원을 보며 임영웅은 포옹을 했다.

이찬원은 박진영의 ‘날 떠나지 마’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이찬원은 노래는 물론 춤사위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별한 무대도 있었다. 바로 국민 이모 서지오와 김희재의 무대였다.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무대를 꾸몄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