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정경미, 여동생 놀아주는 아들에 흐뭇 "윤기사 운전해~~"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정경미 인스타


개그우먼 정경미가 딸과 아들의 모습에 흐뭇해했다.

8일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니지니? 윤기사 운전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경미의 딸이 앉아있는 의자를 끄는 아들이 담겨 있다. 의젓한 오빠가 돼 동생과 놀아주는 모습이 흐뭇하다.

한편 정경미는 지난 2013년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 지난해 12월 둘째 딸을 품에 안아 슬하에 1남 1녀를 두게 됐다. 현재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의 DJ를 맡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