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임수연, 母주현미에 폭로 "엄마는 나무늘보같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수미산장' 방송캡쳐


임수연이 엄마 주현미에 대해 폭로했다.

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는 임수연이 엄마 주현미에 대해 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수연은 엄마 주현미와 가수 주현미의 차이가 있냐는 질문에 "사실 팬들이 있는 선배님으로서 본 적은 없는거 같다. 갑자기 전환이 안되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정은지는 "노련한 선배라고 느껴질때는 없었냐"라고 질문했고, 임수연은 "엄마가 대단하다는건 항상 느끼고 있다. 근데 그런 느낌이 오는 순간 상당히 불편해지지 않을까요? 사실 엄마가 어떻게 비춰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임수연은 "엄마가 되게 게으르다. 집에서 전화하고 누워서 나무늘보처럼 항상 있다. 어느날은 뭘 하고 계신거다. 봤더니 촛농을 떨어트리고 굳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떼고 그러고 있더라"라며 엄마 주현미에 대해 폭로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