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백종원, 이청아의 '무 뇨끼'에 극찬 "팔아도 되겠다"(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SBS '맛남의 광장' 방송캡쳐


이청아가 '무 뇨끼' 레시피를 공개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이청아가 '청아 무 뇨끼' 레시피를 공개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우 이청아가 게스트로 찾아왔다. 이청아는 못 먹는게 있냐는 질문에 "저는 거의 다 먹는데 매운 거를 조금 못 먹고"라고 답했다. 김희철은 "우리는 청양고추로 시작하는데"라며 맵부심을 부렸다. 이에 이청아는 "그럼 병원 좀 가야한다. 위가 약해서"라고 말했고, 김동준은 "진짜 잘 오신게 무가 위장에 엄청 좋다"라며 무 홍보를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구실에 도착하고 백종원은 "점심은 그냥 무로만 해먹자"라며 무된장찌개와 무나물을 해먹자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은 "청아 씨도 칼솜씨를 좀 봐야겠다"라며 무손질을 요청했다. 이청아는 "저한테 텃세 안 부리셔도 될만큼 잘 못한다"라며 걱정했다. 이어 이청아와 함께 무손질을 하게 된 김동준은 "저는 생각보다 잘하는데"라며 자신했고, 김희철은 김동준의 칼솜씨에 "동준이가 잘한다"라며 칭찬했다.

양세형은 백종원의 무된장찌개에 "연구해서 해오실 때도 있지만 이거는 집에서 해 드셨던 거라니까 더 궁금하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백종원은 "우리 집에서 자주 먹던 레시피다. 할머니가 해주던 거다"라고 덧붙였다.

점심 준비가 끝나고 백종원은 "내가 권하는데 찌개보다 무나물부터 먹어봐"라고 권했다. 이에 무나물을 먹은 김희철은 "어? 맛이있네? 솔직히 의심했는데"라며 놀랐다. 이어 이청아는 "약간 양식 같기도 해요"라고 말했다.

백종원의 외할머니표 무된장찌개에 양세형은 "딱 한입 메리 크리스마스 느낌이었어. 그냥 기분 좋을때 메리 크리스마스 하니까. 무 들어가서 된장찌개인데 시원한 느낌도 나고"라며 감탄했다. 이어 이청아는 "짜글이 같은거 해먹고 싶은데 김치가 없어서 못 해먹을때가 많은데 이렇게 먹으면 집에서도 해먹을 수 있을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청아는 밥을 볶고 싶다며 "저 이렇게 국물 남은 거에 밥 볶거나 죽 먹는거 너무 좋아한다"라며 직접 무된장찌개에 밥을 볶았다.

백종원은 "게스트가 첫 요리를 시작해보는 걸로"라고 말했다. 이에 이청아는 "원래 제가 자주 하던 거에다가 한번 무를 접목을 시켜봤는데 맛있을지 모르겠다. 평상시에 크림 소스를 많이 만들어 먹었었는데 거기에 무를"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청아는 직접 챙겨온 앞치마를 입고 "중간에 칼질이 많이 필요할거 같다. 저 혼자하면 한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청아는 "우리나라의 떡과 비슷한 양식입니다"라며 '뇨끼'를 만들거라고 공개했다.

이청아의 무 뇨끼에 백종원은 "이거 그대로 팔아도 되겠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김동준은 "이게 쪄서 튀기니까 엄청 달콤해요"라며 감탄했다. 농벤져스의 좋은 반응에 이청아가 안심했다.

다시 맛남의 광장이 오픈했다. 농벤져스와 이청아가 '무 메밀전병'을 준비했다. 메밀전병이 완성되고 이청아가 서빙에 나섰다. 그런가운데 후라이팬에 달라붙는 전병에 당황한 양세형이 아이디어로 빠르게 문제를 해결했다. 이어 빠른 배달을 위해 김희철과 김동준이 서빙에 합류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