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남주혁, 계산 실수에 멘붕..유재석 "제작진 좋아했겠다"(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남주혁이 연이은 실수에 당황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남주혁이 이틀째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영업 5일차에는 횟집 팝업 스토어가 마련됐다. 손님들은 흡족해했고, 박병은은 "직접 바다낚시를 해서 잡아온 거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저녁 영업으로는 어쩌다 횟집을 오픈했고, 손님들은 감탄했다.

하지만 남주혁은 한마리 남은 임연수어를 다른 테이블에 잘못 서빙했고, 손님들의 항의에 영혼이 나갔다.

박병은은 설거지를 하며 "이 장사 책임 의식을 가지고 하니 다르네. 맛있게 드시고 맛있다고 하니 진짜 더 드리고 싶은 거 있잖아"라고 털어놨다.

영업 종료 후 이들은 홍게찜, 가자미 물회, 문어숙회, 대게라면으로 저녁 식사를 했다.

그때 유재석이 차태현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인사를 건넸다. 유재석은 남주혁과도 통화를 했고, 남주혁은 계산할 때 400원을 더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제작진이 너무 좋아했겠다. 너무 잘하면 좋아하지 않지"라고 격려했다.

박병은, 신승환은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고, 남주혁은 하루 더 남아 아르바이트를 하기로 했다.

영업 6일차 점심 영업을 시작했고, 단골손님들이 줄줄이 방문했다. 이후 휴식을 취하며 조인성은 남주혁에게 "여기 있으면 잡생각은 없어, 그렇지?"라고 물었고, 남주혁은 "그게 좋은 것 같아요. 할 틈이 없어요"라고 공감했다.

남주혁은 "계산 틀리는 악몽을 꿨다"고 고백하면서 가벼운 마음을 갖고 서울로 돌아갔다. 다음주에는 골퍼 박인비의 출격을 예고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