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김인이, 집 앞으로 찾아온 조한결에 '분노'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김인이가 집 앞까지 찾아온 조한결에 당황했다.

8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민아(김인이 분)가 집으로 찾아온 임헌(조한결 분)에 당황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금민아는 "미치겠네 진짜. 내가 너를 왜 만나"라며 임헌의 전화에 답답함을 터트렸다. 이어 금민아가 급하게 집 밖으로 뛰어 나갔다. 집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임헌에 금민아는 "이게 아주 협박하는데 맛 들려서. 집에 와?"라며 임헌을 마구 때렸다. 이에 임헌은 "나는 괜찮은데 나는 하나도 안 아픈데 우리 애기 놀라잖아"라며 금민아를 말렸다.

금민아는 "우리 애기? 내거야. 내 애기야. 넌 상관안한다며"라며 분노했고, 임헌은 "그때는 놀라서 이젠 아니다. 너, 우리 아기 내가 다 책임진다. 나 진짜 너 없으면 안돼. 우리 헤어져 있는 동안 나 진짜 죽는 줄 알았다. 사랑의 힘으로 뭐든 할게. 일단 이거부터 받아. 내 마음이야. 여자들 가방 좋아한다고 가방 주면 다 된다고 인터넷에서"라며 가방 선물을 해 금민아가 어이없어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