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진심으로 반성"‥류필립♥미나 측, 아래층과 관계 회복→악플 피해 우려(종합)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미나 류필립/사진=헤럴드POP DB



류필립, 미나 부부가 층간소음과 관련해 아래층과 관계를 회복했지만 악플로 고통받고 있다.

8일 류필립의 소속사 PA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을 통해 류필립, 미나의 진정성 있는 사과로 아래층과 좋게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류필립과 미나가 악플로 고통 받고 있다고.

소속사 측은 "진정성 있게 사과를 하고 아래층 분들과는 정말 좋게 마무리가 되었는데도 댓글이 멈추지 않더라. 또 자꾸 연상, 연하 커플이라는 개인적인 이야기까지 포커스를 맞춰 추측에 추측을 낳아 (두 사람이) 너무 상처를 받았다"고 전했다. 선을 넘는 악플들로 인해 류필립, 미나 부부는 SNS와 유튜브 채널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또한 아래층 역시 연예인에게 돈 뜯어내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댓글들로 인해 상처를 받은 상태라고.

류필립 부부의 사과를 아래층이 받아들이면서 화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악플로 양 측은 함께 고통받고 있다. 층간소음 이슈로 또다른 피해를 입고 있는 셈이다. 양 측이 층간소음 이슈를 잘 마무리 지은 만큼, 네티즌들도 비난을 멈춰야할 때가 아닐까.

앞서 작성자 A씨는 자신을 류필립, 미나 부부의 이웃이라고 밝히며 1년 동안 층간소음 피해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류필립, 미나 부부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하고 A 씨에 직접 사과했다. A씨는 추가 입장을 통해 "이번 일로 더이상의 추측성 비난이 윗집분들께 그만되었으면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미나와 류필립은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지난 2018년 7월 결혼식을 올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