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목표는 1위, 콘텐츠 多"‥'컴백' BAE173, 아련 더한 청량美로 성장↑

이미지중앙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BAE173이 아련 청량으로 더 성장해서 돌아왔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 일지아트홀에서 BAE173 두 번째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 온·오프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한결은 컴백 소감으로 "오랜 기간 준비했다. 팬분들이 기대를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 긴장이 많이 된다"라고 전했다. 빛은 "파워 청량에서 아련 청량으로 돌아왔다. 아련한 감정에 대해 많이 연구했다.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준서는 "1집 때는 처음이라 세심한 감정선을 잘 표현할 수 없어서 아쉬웠다. 이번에는 랩, 보컬 등 세심한 부분을 신경 썼다. 뮤직비디오도 연기할 때 노력해서 감정선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준서는 앨범에 대해 "9명의 자아가 만나 스파크를 일으키는 지난 앨범과 이어진다. 9명이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오다가 서로 느끼는 감정을 나누며 성장해나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저희가 남긴 흔적을 추적해나가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은 '사랑했다'다. 준서는 "이별을 아쉬워하는 9명의 소년들이 이별했지만 마지막 순간만큼은 행복했다고 생각하는 내용이다"라고 소개했다.
새 앨범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강점으로 영서는 "어떤 콘셉트, 무대를 하더라도 저희만의 색깔로 소화하는 게 강점이다"라고 했다.

이번 콘셉트가 잘 어울리는 멤버로 유준이 지목됐다. 이한결은 "보기에도 아련한 이미지다. 가장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남도현은 "저는 도하가 몰입을 잘하고 배우 출신이라 그런지 콘셉트 이해도가 높은 것 같다"고 했다.

가지고 있는 고민에 대해 도하는 "새로운 모습으로 아련함이 추가됐다. 어떻게 할 지 연구를 정말 많이 한다. 또 시국이 시국인지라 소풍, 영화 등 멤버들과 다양한 것을 하고 싶은데 못하고 있는 것도 고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유준은 얻고 싶은 성과로 "데뷔 앨범은 청량하고 귀여운 콘셉트였다. 아련함을 더 추가해서 성장했다. '얘네 더 많이 성장했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이어 듣고 싶은 수식어로 "'역시 BAE173'이구나' 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역시'라는 단어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또 준서는 "성장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성장기를 담기도 했지만, 이만큼이나 성장해서 돌아왔기 때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아쉬운 팬들을 위해 준비한 콘텐츠로 이한결은 "마침 오늘 대면 팬사인회 공지를 올렸다. 드디어 한다. 팬 여러분께서 아쉬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콘텐츠도 많이 준비했으니 기다려주시면 하나씩 올라갈 것"이라고 스포했다.

목표로 무진은 "1위를 했으면 좋겠다. 음원 차트, 음악 방송 모두다. 1위를 하면 애니메이션 캐릭터 의상과 분장을 완벽히 해 무대를 서겠다"고 했다. 이한결은 "매니저 형과 같이 춤을 추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이번 앨범에 대해 한 단어로 유준은 "성장이다"라고 했다. 남도현은 "다채로움"이라고 했고, 도하는 "비빔밥이다. 좋은 재료가 모여 좋은 음식이 되는 것처럼, 좋은 멤버들이 모여 좋은 음악하겠다"고 했다.

한편 BAE173의 두 번째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은 오늘 오후 6시에 발매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