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이서진, 저녁 식사 '버터 고기' 준비 "버터가 들어가서 맛 없는건 없어"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윤스테이' 방송캡쳐


이서진이 저녁식사 메뉴로 버터 고기를 구웠다.

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스테이'에서는 이서진이 저녁식사로 버터 고기를 구워주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유미는 저녁 식사 메뉴로 "그럼 우리 고기"라고 말했고, 윤여정은 "밥 있는거 먹고 자 얼른. 고기를 누가 구워"라며 말렸다. 이에 이서진은 "나PD가 좋아하는거 있다. 내가 뉴욕에서 해줬더니 눈이 뒤집히더라고 내가 해줄게"라며 직접 고기 굽기에 나섰다. 이어 이서진은 프라이팬에 버터를 듬뿍 넣으며 "버터가 들어가서 맛 없는건 없어"라고 자신했다.

정유미는 완성된 이서진의 버터 고기구이에 "이거 다 자투리 고기로 한거예요? 여기 안심이랑 등심이 다 섞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고기가 좋은 고기야 맛있는 고기야"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서진은 "고기가 뉴욕 고기보다 더 맛있나봐"라며 "세계 2대 첨가물이 있어 한국의 참기름, 미국의 버터, 프랑스의 트러플. 이거 들어가면 음식은 끝나 내가 보기엔"라고 자신의 요리 비법을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