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故 심진보, 오늘(5일) 3주기..여전히 그리운 '막영애' 잔멸치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혜연 기자]故 심진보가 세상을 떠난 지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오늘(5일)은 故 심진보의 3주기다. 고인은 지난 2018년 3월 5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42세.

연세대학교 환경공학과 학사 출신 故 심진보는 지난 2008년 영화 '안녕? 허대짜수짜님!'에 출연하며 배우의 길을 걸었다. 이후 tvN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당시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9, 10, 11에 출연하며 잔멸치라는 별명을 얻은 故 심진보는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에너지를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늘 밝은 모습을 보여줬던 故 심진보였기에 그의 비보는 많은 네티즌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윤현, 송민형, 윤서현 등의 배우들은 그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또한 구혜선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하는 나의 03 동기 심진보. 사랑해."라는 게시글을 게재하며 애도 물결을 이어갔다.

故 심진보의 해맑은 미소가 더욱 그리워지는 오늘. 그가 부디 하늘에서는 아픔 없이 편히 영면하기를 바란다.

한편 고인의 유해는 충북 괴산 상도중앙교회기도원에 안치돼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