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다같이 만들어"…'미나리' 스티븐 연X한예리X윤여정, 전세계 공감의 힘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미나리'팀이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영화 '미나리'(배급 판씨네마) 화상 기자 간담회가 2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돼 정이삭 감독과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참석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는 극중 한국적인 정서와 미국의 삶이 담긴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를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로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이미지중앙

정이삭 감독은 "내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인데, 이 영화가 많은 호평, 극찬 받는 사실도 많이 놀랍고, 신기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많은 관객들에게 공감대를 일으키는 이유는 내 개인적인 이야기라서, 이민자와 관련된 이야기라서, 당시 시대상을 담은 이야기라서가 아니라 우리네 보편적인 인간관계를 잘 보여주는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극중 가족이 겪고 있는 갈등, 고충에 대해 사람들도 공감을 해주는 것 같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가족이 서로 사랑하고 헤쳐나가는 모습들을 보면서 공감을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야기함에 있어서 특정 나라, 국적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전반적으로 관객들이 스토리에 교감, 공감한다고 생각한다. 우리 배우들이 너무 훌륭했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정말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셨고, 모두 각자 배역을 너무 잘 소화해주셨다. 얼굴 표정들만 봐도 인간애가 묻어나게 섬세하게 표현해줬다"고 배우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정이삭 감독은 "한인 이민자 이야기에 한국적 요소도 있고, 당대 미국도 보여주지 않나. 이민자 이야기와 그 당시 미국 농민들의 삶의 균형점을 찾는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양한 연구, 조사들을 사전에 진행했다. 미술감독님이 당시 상황들을 디테일하게 살려주셨고, 나 또한 시나리오에 갖고 있는 기억을 디테일하게 담으려고 노력했다. 배우들 역시 잘 표현해주셨다. 연출에 있어서 작품에 참여한 모든 사람이 최대한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하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 개인적인 아이디어를 실행한 차원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같이 해낸 콜라보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스티븐 연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신선하다, 새롭다는 느낌을 받았다. 스토리의 시선도 마음에 들었다. 미국에서 한인계 배우로 일하다 보면 소수인종을 다룬 시나리오를 많이 받게 된다. 주 관객이 백인이다 보니 관객들에게 그들의 시선으로 문화를 설명하는 시나리오가 많다. 그런데 '미나리'는 정말 가족에 대한, 매우 한국적인 스토리라는 생각을 했다. 내가 공감하는 주제를 다루기도 했고, 워낙 감독님의 시나리오가 훌륭해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사가 많지는 않았지만, 진실된 캐릭터라 좋았다. 난 2세대 이민자지만, 아버지 세대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문화적, 언어적 장벽들 때문에 아버지를 볼 때 하나의 사람으로서 보기보다는 개념적, 추상적으로 봤던 것 같다. '미나리'를 통해 아버지 세대에 대해 많이 이해하고 아버지라는 사람 자체를 많이 알게 됐다. 연기할 때 아버지를 롤모델로 삼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점점 내 아버지구나 생각하게 됐다. 그렇다고 틀에 박힌 연기를 하고 싶지는 않았고, 그 시절을 살았던 '제이콥'을 공감하는 모습으로 연기하고 싶었다. 자연스레 이해해가면서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미지중앙

한예리는 "처음 현장 갔을 때는 사실 빨리 적응하고 잘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어서 그런지 부담감이라든지, '모니카'의 마음을 살필 여력은 없었다. 뭔가 해내야 한다는게 급했던 거다. 다 찍은 후에 '모니카'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벌어진 일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솔직하다는 점이 닮았다고 생각이 든다. 또 부모님에 대한 이해가 조금 더 많이 생긴 것 같다. 우리 세대 친구들이 '미나리'를 통해서 부모님과 소통할 수 있는 지점들을 갖고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여정 선생님과 에어비앤비로 한집에서 지냈는데 주로 여기로 모여 밥을 먹으면서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들이 많았다. 번역본을 문어체에서 구어체에 가깝게 바꿀 수 있는 시간들이 충분히 있었다. 영화 촬영 들어가기 전에 모여 한주한주 찍을 분량 만큼 대본을 수정할 수 있었다. 그런 시간이 있었기에 빠르게 진행될 수 있었고, 깊이 있게 시나리오에 대한 대화를 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스티븐 연 역시 "우리가 모든 것들을 함께 잘해나갈 수 있었던 건 감독님의 캐스팅 수확 덕분이다. 훌륭한 동료배우들과 함께 해서 나 또한 헌신하면서 많은 노력을 했다. 감독님의 시나리오가 너무 훌륭했기 때문에 그 훌륭한 시나리오를 돋보이기 위해서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완벽한 시나리오에 적합한 배우들이 함께 만나 뭔가 이뤄냈다. 다 같이 합심해 위대한 뭔가를 같이 만들어나간다 느낌으로 작업했고, 가족처럼 지냈다"고 거들었다.

이미지중앙

윤여정은 "어떤 감독은 이렇게 해달라 요구를 하면서 배우를 가둬둔다. 나도 정이삭 감독에게 첫 물음이 당신의 할머니 흉내를 내야 하느냐, 특별한 제스처를 해야 하냐였다. 그런데 절대 그럴 필요 없고 선생님이 알아서 하라고 하길래 속으로 A+를 줬다. 난 자유를 얻었고, 감독과 같이 만든 캐릭터다"고 회상했다.

무엇보다 그는 미국 연기상 26관왕을 달성한 것에 대해서는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말로만 전해듣지, 상패는 1개 받아서 실감은 못하고 있다"며 "내가 할리우드 배우도 아니고 이런 경험이 없어서 나라가 넓으니 상이 많구나 그 정도로만 생각하고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