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때린적 없다" 현아 해명 후 학폭 폭로글 돌연 삭제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현아/사진=피네이션


현아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글이 돌연 삭제됐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초등학교 5학년 당시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며 "증거는 다 사라졌지만 아직도 기억난다. 울화통이 터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아는 이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반박에 나섰다. 현아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 측 역시 "당사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않은 루머 및 의혹 제기로 인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당사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는 바"라면서 "현아는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해를 가한 적이 없으며, 금번 제기된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아가 입장을 밝힌 뒤 현아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폭로글은 별다른 추가 입장 없이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최근 유명 연예인들을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하는 움직임이 연이어 나오고 있는 상황 속에서 진실을 밝히는 것도 당연히 중요한 일이지만, 이미지가 중요한 연예인의 경우 의혹만으로 치명타를 입을 수 있는 만큼 보다 신중해야 한다는 우려의 시선도 나오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