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X이다해, 이소연 실종 꾸몄다…경성환 '오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최여진과 이다해가 이소연이 실종 됐다며 알리바이를 맞췄다.

2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와 주세린(이다해 분)이 고은조(이소연 분)의 실종을 꾸민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은조는 오하라에게 "하라야 우리 별이 좀 살려줘"라고 애원했고, 오하라는 "너만 없으면 선혁오빠 가질 수 있어"라고 생각하며 떨어지는 고하라를 붙잡지 않았다. 이후 오하라는 "내가 무슨 짓을 한거지?"라며 충격받았다. 이어 오하라는 "은조 죽었어"라며 고은조에게 가겠다는 주세린에게 "가봐야 소용없어. 강물 금방 불어날텐데 가면 우리까지 죽는다고"라고 말했다.

주세린은 "은조 찾아가야지 은조 바로 있을거야 살릴 수 있을거야"라고 말했지만 오하라는 "미쳤어? 네가 은조한테 약 먹인거 다 말했잖아. 은조 살아돌아오면 우리가 한 짓 알려진다고 그럼 너랑 나랑 모든게 다 끝장이야. 무슨 상황인지 똑바로 봐. 지금부터 우리는 은조를 죽인 공범이야"라며 주세린을 설득했다. 이후 오하라는 "은조는 우리가 파티 뒷정리하는 동안 나간거야 타임캡슐 찾겠다고. 세린아 정신 똑바로 좀 차려"라며 주세린과 알리바이를 맞췄다.

오하라는 넋이 나가있는 주세린에 "너랑 나랑 말을 맞춰야 경찰한테 의심 안 받아. 우리는 출렁다리 근처에도 안 간거야. 살인범으로 평생 썩고 싶지 않으면 완벽해야 돼. 세린이 너 유학가야 되잖아. 은조거 뺏어서 얻은 기회 잡아야 될거 아니야"라고 소리쳤고, 주세린은 "유학 갈거야. 어떻게 얻은 기회인데 놓칠 수 없어"라며 오하라의 말을 따랐다. 이에 오하라는 "은조는 타임캡슐 찾으러 나갔다가 실종된거야. 은조는 결혼 앞두고 들떠서 나갔다고 해"라며 주세린과 알리바이를 맞췄다.

주세린은 치밀한 오하라의 계획에 "하라야 너 너무 무서워"라며 경악했고, 오하라는 "연기는 어설프게하면 들켜 하려면 제대로 확실하게 해야지. 오늘 있었던 일은 우리만 입 다물면 아무도 몰라 알지?"라고 당부했다. 이후 고은조의 실종 소식을 듣고 온 고은조 가족과 차선혁(경성환 분)에 오하라는 고은조를 찾아야 한다고 소리치다 실신한 연기를 했다.

이후 주세린은 오하라에게 "손 놓은건 너잖아. 유산 시키는 약 넣자고 한것도 너고. 선혁오빠도 모르는데 너는 은조 임신 어떻게 안거야?"라고 물었고, 오하라는 "은조 임신한거 우리는 모르는거야. 알았지? 아직 없애야 할 증거가 남았어. 초음파 사진이 있어. 나중에라도 선혁 오빠가 그걸 보면 어떻겠어. 평생 은조한테서 못 빠져나올거다 따라 죽는다고 그럴지도 몰라"라며 초음파 사진을 없애기 위해 급히 서울로 올라갔다.

차선혁은 기상악화로 수색을 중단한다는 경찰들에 흥분해 "은조 아직 안 죽었어. 우리 은조 아직 안 죽었다고"라고 소리쳤다. 차선혁은 "우리 은조 아직 안 죽었잖아요. 이렇게 포기하면 안되는거잖아요. 저기 어딘가에 있을텐데. 분명히 살아서 우리 기다리고 있을거다"라며 오열했다.

한편 홀로 고은조를 찾던 차선혁은 "딱 하루밤이라고 그랬잖아. 이제 그만 나와. 나 겁나 제발 나타나줘. 어디있는거야"라고 부르짖다 고은조의 흔적을 발견했다. 차선혁은 "아니야 그럴리가 없어. 은조야"라며 강물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고은조의 옷을 입고 있는 시체가 발견됐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