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140kg까지도" 김학래♥임미숙 子 김동영, 과한 다이어트한 이유

이미지중앙

'미스타킴' 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김학래, 임미숙의 아들 김동영이 자신의 모습에 충격 받아 과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김동영은 유튜브 채널 '미스타킴'에 '140kg에서 68kg까지, 나의 다이어트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김동영은 최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하며 다이어트에 관한 이야기를 했던 적 있다. 김동영은 영상에서 "저도 140kg까지 나가봤다. 현재는 68~69kg다. 다이어트는 평생의 숙제"라고 밝혔다.

중학생 시절 고도비만이었다는 김동영은 "허리가 42인치 정도였다. 어렸을 때는 어머니께서 몸에 좋은 음식들을 주셨다. 어느 순간 입맛이 돌면서 잘 먹게 된 후 살이 찌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후 아이스하키를 시작하면서 자연스레 살이 빠졌다고. 김동영은 "합숙을 하고 운동하니까 살이 빠졌다. 한 달에 10kg는 그냥 빠졌다.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는 살이 쭉 빠졌다"고 했다.

대학을 가기 위해 연기로 전향, 운동을 멈추니 살이 더 빠지기 사작했다는 김동영은 "근육량이 빠지면서 68kg까지 빠졌다. 슬림하게 입시를 봤다"고 전했다.

입시를 거쳐 대학생이 된 후 김동영은 다시 살이 찌기 시작했다. 술, 야식 등 습관이 생기며 30kg가 쪄 105kg가 됐다는 것. 군대를 간 후 전역 전 다시 운동을 시작한 덕에 살을 뺄 수 있었지만, 전역 후에는 다시 돌아왔다고 했다.

김동영은 두 끼를 먹는 방식으로 다이어트 하기 시작했다. 건강은 회복했지만, 김동영은 방송에 나온 자신의 모습을 보고 과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했다. 김동영은 "방송 속 내 모습에 충격 받았다. 과하게 살을 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