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허위사실 유포 자제 부탁"(종합)

이미지중앙

츄/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엔터테인먼트 측이 츄의 학폭 의혹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23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 엔터테인먼트 측은 헤럴드POP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불거진 츄의 학폭 논란에 대해 "사실 여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다방면에 걸쳐서 확인했다. 네티즌이 제기한 주장과 관련, 해당 내용을 츄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라고 밝혔다.

같은날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 관련 이슈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해드린다. 먼저,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다. 또한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2일 네이트판에는 츄의 학폭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고, 글쓴이는 츄에게 학창 시절 이간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글쓴이는 "블록베리 측에서 올린 공식 입장문을 봤다.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하고 올린 글이었다"라며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 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글쓴이의 말에 공감하는 댓글과 학폭을 섣불리 판단하기 힘들다는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특히 한 네티즌은 "김지우(츄 본명)가 학교에서 유명했다. 선생님들 입에서 안 좋은 소리 나온걸 들어본 적이 없다. 요새 학폭이 너무 많이 터져서 일단 다 믿고 보는 분위기인 것 같다. 치우치지 말고 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츄는 지난 14일 웹드라마 '썸타는 편의점'의 OST '좋아서 그래 (Hello)'를 가창했다. 최근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