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 배동성♥전진주, 말이 가득한 집...'마굿간 아냐?'

이미지중앙

tvN '신박한 정리'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전진주와 배동성 부부가 의뢰자로 등장했다.

22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원조 미남 개그맨 배동성과 요리연구가인 아내 전진주의 집이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은 배동성과 전진주 부부의 집을 찾았다. 부부의 집은 장식품이 가득했는데 말 장식품이 한가득이었다. 심지어 바지에도 말 장식품이 걸려있었다.

집을 둘러본 박나래는 "아파트에서 이런 바닥 본 적 있냐"라며 놀랐다. 이에 신애라는 "저기서 말이 튀어나올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배동성와 전진주 부부는 정리를 해보려고 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아 의뢰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