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의혹..피해자 증언

이미지중앙

현진/사진=헤럴드 POP DB



[헤럴드POP=정혜연 기자]그룹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황현진)이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오후 네이트판에는 현진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해 그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황현진이라는 사람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성원 그리고 더 나아가 사랑을 받을 아이돌로 데뷔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한 사람입니다. 어린 시절 장난이었다는 시답지 않은 변명을 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황현진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사람이며 앞서 말한 것처럼 아이돌이 될 거란 생각은 하지도 못해 마땅한 증거를 모아두지 못했으며 그저 학교 인증과 제 기억 그리고 친구들의 증언뿐입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냥 일반인으로 지내 제 눈에 들어오지 않았더라면 묻어버렸을 그 지옥 같았던 시간들이 황현진이 아이돌로 데뷔함과 동시에 티비에서 볼 때마다 그 기억들이 살아나 저를 괴롭힙니다. 현재 학교폭력 논란으로 현실의 쓴맛을 겪고 있는 그 가해자인 연예인들을 보며 너 또한 그리 당당하지 못한 것을 알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렇게 용기내어 봅니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A씨는 황현진으로부터 이유 모를 학교폭력과 언어폭력을 당했다며 "당시 황현진이 학급 단톡에서 악감정을 가지고 저를 왕따시키려 말했던 이유는 두 가지였습니다. 첫 번째는 ‘맨 뒷자리였던 제가 뒷문을 닫으라고 시키는 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직접 닫지 왜 애들한테 시키냐’는 황현진의 카톡에 저는 ‘너네가 열고 다니는 것인데 왜 내가 닫아야 하느냐’라고 답변했으나 ‘내가 네 시다바리냐’라는 식의 답만 받았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두 번째로 급식의 양이 부족해 급식 당번이었던 제 친구가 정량의 급식을 받지 못하여 비교적 많이 받은 저와 함께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적이 있습니다. ‘네가 급식을 많이 받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너 때문에 다른 애들이 급식을 못 먹는다.’라며 지금 생각하면 다소 말도 안 되는 유치하기 그지없는 이유로 저를 비난하고 조롱하였습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황현진에게 '엄마가 없어서 저 모양이다'라는 등의 폭언, 성희롱, 패드립을 들었고, 반에서의 때리고 싶다는 등의 이유 없는 조롱, 눈치, 시비 등이 더 심하게 진행됐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끝으로 A씨는 "다른 피해자들과 비교했을 때 정도가 심한 편이 아닌 것 같아 잊었다고 생각했었지만, 당시 저에게 상처를 준 가해자의 얼굴이 주변에서 보이니 다시금 그때 그 애들이 순전히 조롱하기 위해 했던 말과 행동들이 치가 떨릴 정도로 선명하게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폭력은 정당화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어렸다는 이유로 행해진 폭력이 정당화되지 않길 바라며 직접적인 사과를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현진의 소속사 JYP 측은 헤럴드POP에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