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고소장 접수 완료"..김소혜, 3년만에 반복된 학폭 의혹 부인→선처No 강경대응(종합)

이미지중앙

김소혜/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김소혜를 향한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측에서는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22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소혜가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김소혜와 같은 학교 동창이었다고 밝히며 자신은 피해자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그 당시 김소혜한테 당한 애들이 이 글을 보고 조금이라도 용기 냈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김소혜가 이 글 보고 양심의 가책을 살짝이라도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폭로를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A씨는 "피해자가 벤치에 앉아있었는데 자기 얘기를 폰 보고 안듣는 게 화나서 머리채 잡고 무릎 꿇려서 때렸다고 얘기했다"며 "자기가 때린걸 자랑하다 못해 피해자가 맞은 걸 좋아하던 남자애한테 말했다고 조롱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내용은 과거 김소혜가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퍼졌던 루머. 당시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이라며 악설 루머 유포자들을 고소한 바 있다.

또 다시 폭로글이 올라오자 김소혜의 소속사 측은 이날 오전 헤럴드POP에 "사실무근"이라고 분명히 전했다. 소속사 측은 "과거에도 이런 허위 주장이 올라와 경찰에 신고해 사과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때 선처를 해줬는데 똑같은 방식으로 의혹이 제기돼 황당하다"면서 고소를 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소속사는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김소혜 관련 내용은 허위사실임을 알려드리며 악성루머와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하여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해 현재 경찰수사 의뢰와 1차로 고소장 접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도 경찰조사를 통해 허위루머 유포자를 특정하였으나 본인과 부모님의 간곡한 호소와 반성문 제출로 선처한 사례가 있었는데 이는 오히려 루머를 확산시키는 요인이 된 것 같다"며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자 및 악성루머 생성, 악성댓글 등으로 김소혜의 명예를 실추하고 정신적 피해를 주는 행위에 대해 이번에는 그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없이 그 책임을 물어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것임"이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