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저희 건재해요"‥'컴백' 샤이니, '돈콜미'로 또 한 번의 터닝포인트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샤이니가 돌아왔다.

22일 오후 샤이니의 정규 7집 '돈콜미(Don't Call Me)'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2년 6개월만 완전체 컴백을 하게 된 샤이니. 온유는 "공백기도 있고 했는데 활동 생각을 하니까 떨리고 고민되더라. 고민들을 잘 정리해서 앨범 준비를 열심히 했으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키는 "사실 군대를 전역하고 나서 앨범으로 인사드리는건 2년 6개월만이라고 말씀드리는데 어떻게 하면 좋은 앨범을 만들 수 있을까, 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까 고민했었다. 성실하게 활동할거고 다양한 곳에서 현시국에서 할 수 있는 비대면의 프로모션이라던지 콘텐츠를 활용해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타이틀 곡 'Don’t Call Me'는 사랑에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의 힙합 댄스 곡. 히스테릭한 감정을 표현한 멤버들의 보컬이 어우러져 곡의 몰입감을 더한다

민호는 "사실 저희가 태민군을 제외하곤 군백기가 있었기 때문에 오랜만에 내는 정규앨범이다보니 멤버들이 전투적으로 준비했던 것 같다. 앨범 뿐만 아니라 다른 콘텐츠들도 열심히 준비했고 뮤비 찍으면서도 어떻게하면 더 잘 나올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많은 회의 끝에 나온 결과물이라는 생각에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한가지 아쉬운 것은 팬분들과 함께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많은 분들에게 샤이니의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태민은 "이번 앨범 같은 경우 샤이니가 오랫동안 활동을 해오면서 터닝포인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누난 너무 예뻐'로 나왔었고 '셜록'으로 나왔었고 EDM 느낌의 '뷰'와 '데리러 가'로 나왔었는데 이번이 또 터닝포인트인 것 같다. 기존의 샤이니 퍼포먼스는 아니지만 강렬하고 인상적인 퍼포먼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습할 때 너무 힘들었지만 하얗게 불태울 수 있는 무대를 오랜만에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키는 '돈콜미'가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이유에 대해 "사실 '돈콜미'가 SM보석함에서 저희한테 넘어오기 전에 소속사와 저희가 생각하던 컴백 방향이 좀 달랐다. 수록곡 '하트어택'은 잠깐 쉬고 컴백하면서 앨범 방향이 이어진 느낌이 있었는데 돈콜미는 확실히 컴백을 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이 이유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컴백 활동에 SM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도 많은 도움을 줬다는 샤이니는 "'돈콜미' 곡 자체가 이수만 선생님이 아끼는 곡이었다. 사실은 여자곡이었다. 저희가 톤을 낮춰서 불렀는데 화성이나 음이 더 편하게 들렸으면 해서 수정을 많이 했다. 뮤비도 어제 밤까지 색보정부터 편집점까지 하나하나 신경 써주셔서 오랜만에 컴백하는데 선생님께서 신경을 많이 써주시고 타이틀곡으로 결정했을 때 저희 손을 들어주면서 좋은 프로듀싱을 해주셔서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샤이니는 트렌디하면서도 독보적인 음악의 색을 가진 그룹으로 평가받고 있다. 멤버들이 생각하는 샤이니다운 음악에 대해 키는 "분위기나 봤을 때 말로는 형용할 수 없지만 샤이니다운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해주시는 것 같다. 샤이니가 하는게 샤이니화 된다는 느낌이다. 팀으로 뭉쳤을 때 보여주는 우리만의 느낌. 영역을 확장하면서 강렬하게 바꿔가는게 연차가 높아질수록 해야하는 일이 아닌가 싶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샤이니 태민은 "저희로서는 만족한 앨범이고 아낌없이 쏟아부은 앨범이기 때문에 평가나 성적보다 많은 사랑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음악평은 별5개 받아보고 싶다"고 웃어보였다. 키는 "'저희 아직 잘 할 수 있어요!', '샤이니 아직 건재하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샤이니의 새 앨범 '돈 콜 미'는 오늘(2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