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아내 한혜진, 매니저가 돈 들고 해외도피..충격사건

이미지중앙

채널a


한혜진의 과거 안타까운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과거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한혜진의 데뷔 초 매니저가 출연료를 들고 해외로 도피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한혜진은 2002년에 데뷔를 했는데, 2004년에 KBS 드라마 '그대는 별'을 통해 첫 주연을 맡게 된다. 데뷔한지 불과 2년 만에 첫 주연이라 굉장히 기쁜 일이다"라며 운을 뗐다. "하지만 그 기쁨도 잠시. 매니저가 출연료를 들고 해외로 도피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패널 홍석천은 '출연료'에 대해 물었고, "출연료로 얼마를 받았는지는 정확히 모른다. 근데 그 다음 작품이 MBC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였는데 이 당시에 50~60만 원에 회당 출연료를 받았다고 한다. 전 작품에서 그거보다 적게 받았다 치더라도 100회 였기 때문에 꽤 상당한 금액이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지민은 "내가 한혜진 신인 때 방송에서 얘기하는 걸 봤다. 되게 검소하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다니고 정말 돈을 아껴서 잘 쓰시는 분인데. 그런 사정을 정말 잘 알고 있는 매니저일텐데 어떻게 옆에서 그렇게 할 수가 있지?"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연예부 기자는 "한혜진의 일거수일투족. 가정사까지 이 매니저가 정말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 예로 한혜진의 매니저가 '좀 과장해서 말하면 한혜진은 소녀 가장이다. 한혜진의 아버지가 IMF 때 건축업을 하다 실패했고 이후 인천에서 현장식당을 운영했다. 직장 생활을 시작한 언니들이 결혼하려면 돈이 많이 든다'고 이야기를 했다. 구체적인 액수까지 이야기한 것으로 봐서 한혜진의 사정을 전한 걸 보면 속사정을 정말 잘 알고 있었던 사람인거지"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기자는 "한혜진이 당시를 떠올리면서 굉장히 막막했다는 얘기를 했는데, 면허증은 있지만 장롱면허라 차를 제대로 운전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직접 스케줄을 다니면서 심지어 사고도 어러 번 났다고 한다"라며 "그래서 당시에 한혜진은 배우를 그만둬야 되지 않나?'라는 중대한 결심을 하기도 했다. 당시에 돈도 없었고, 매니저도 없었고, 드라마는 끝나 가는데 차기작 섭외도 안 들어오니까 아무래도 앞으로 길이 막막한데 배우를 더 해나갈 수 있느냐에 대한 생각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MC 한은정은 한숨을 내쉬며 "이 매니저 혼내주고 싶다. 인간에 대한 배신감이 난 좀 느껴지고. 앞으로 한혜진은 누구를 잘 못 믿을 것 같다"고 분노했고, MC 이상민은 "매니저를 찾았나"라고 궁금해했다. 그러나 기자는 "소송이나 돈을 되돌려 받는 액션이 없었던 걸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