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故 아이언, 오늘(28일) 발인‥파란만장 29년 삶 뒤로하고 영면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故 아이언/사진공동취재단 제공


래퍼 故 아이언이 영면에 들었다.

28일 오전 5시 서울 중국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故 아이언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향년 29세.

지난 25일 오전 10시 25분께 아이언은 서울 중구 모 아파트 화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가장 먼저 그를 발견했던 사람은 경비원으로, 병원에 뒤늦게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아이언에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고 유서를 찾지 못해 부검 없이 내사 종결했다.

아이언은 지난 2014년 엠넷 '쇼미더머니3'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본격적으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독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언은 사건 사고들로 수많은 논란에 휩싸이며 파란만장한 삶을 살게 됐다.

지난 2016년 대마 흡연 혐의로 1심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은 아이언은 2017년 여자친구가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고 자신의 얼굴을 때리며 자해, 협박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았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며 동거하던 미성년자 A군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 조사 중 고인이 사망하면서 수사권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새로운 앨범 발매를 예고했던 아이언. 복귀를 하지 못하고 끝내 하늘의 별이 된 故 아이언에 추모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故 아이언의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