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LUCKY MAN', 日 아이튠즈 K팝·팝 앨범 2개 차트 1위(공식)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아이콘(iKON) 바비가 일본에서도 변함 없는 인기를 확인하며 글로벌 존재감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바비의 솔로 정규 2집 [LUCKY MAN]은 26일 일본 아이튠즈 K팝 부문과 팝 부문 2개 앨범 차트 1위를 점령했다. 종합 앨범 차트 순위도 꾸준히 상승세를 타며 한때 2위까지 치솟아 앞으로를 기대하게 했다.

바비는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멤버다. 아이콘은 데뷔와 동시에 오리콘 차트 정상을 정복했는가 하면 그해 '일본 골든디스크 대상'과 '일본 레코드 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이어 'iKON JAPAN TOUR 2019'는 일본 투어 총 누적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했었다.

바비의 이번 정규 2집은 작년 2월 일본 아이튠즈 종합 앨범 1위를 차지했던 아이콘의 미니앨범 'i DECIDE' 이후 현지 팬들에겐 약 1년 만에 만나는 반가운 음악인 셈. 바비의 솔로 앨범인 만큼 그의 음악적 역량과 아이콘의 저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바비의 정규 2집 [LUCKY MAN]은 일본에서뿐 아닌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LUCKY MAN]은 지난 25일 발매 첫날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앨범 차트 정상을 밟았다. 지역별로는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멕시코, 아일랜드, 터키 등 12개국 1위였다. 또 미국을 비롯한 브라질, 스페인 아이튠즈에서도 최상위권에 올랐다.

타이틀곡 ‘야 우냐 (U MAD)’ 역시 5개국 아이튠즈 송 차트서 정상을 기록했다. 타이틀곡 외 'Rainning' 등 다수의 수록곡들 역시 차트인에 성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바비의 정규 2집 타이틀곡 '야 우냐 (U MAD)'는 누구나 노래를 들었을 때 넘치는 에너지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그가 작사 작곡한 노래다. 익숙한 멜로디의 놀림을 활용한 중독성 있는 후렴이 인상적이며, 바비 특유의 강렬하면서도 거침없는 래핑이 귀에 사정없이 내리꽂힌다.

음원 공개 이후 글로벌 팬들은 "모든 곡이 타이틀곡에 버금가지만 앨범 전체를 들으면 진가가 배가되는 앨범" "시간이 지날수록 바비의 색이 짙어지고 있다" "바비만이 할 수 있는 음악" "역시 바비는 바비다" 등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제공=YG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