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마마무, RBW와 전원 재계약할까 "솔라·문별 완료→화사·휘인 긍정 논의"(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마마무/사진=민선유 기자


그룹 마마무 멤버 전원이 현 소속사 RBW와 인연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22일 RBW(알비더블유)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마마무 멤버들과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현재 솔라와 문별은 재계약을 마친 상태이며, 휘인과 화사도 긍정적으로 의견을 주고 받고 있는 상태다. 소속사는 "멤버들 모두 마마무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큰 만큼 긍정적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마마무는 2014년 'Mr.애매모호'로 가요계 첫발을 뗐다. 완벽한 라이브 실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주목 받은 마마무는 이후 '음오아예', '넌 is 뭔들', '데칼코마니',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너나 해', '고고베베'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믿듣 맘무'(믿고 듣는 마마무)라는 타이틀까지 얻으며 많은 사랑 받았다.

마마무의 소속사에 따르면 아직은 현 계약기간이 남아있는 상황이나 멤버들을 배려해 일찍부터 심도 깊은 고민을 나눠왔고, 이와 관련한 추측성 소문과 문의가 많아 공식적으로 진행 상황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최근 재계약 이슈가 있었던 아이돌 그룹으로는 JYP엔터테인먼트의 갓세븐이 있다. 지난 2014년 데뷔해 마의 7년을 넘지 못하고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마무리한 갓세븐은 멤버들 각자 새 둥지를 찾은 뒤 당분간은 개인 활동에 집중할 전망이다.

통상 아이돌 그룹은 표준 계약서상 7년의 전속계약 기간이 지난 후 재계약을 논의하는 경우가 많아 '마의 7년'이라는 징크스가 생기기도 한 바, 이와 비슷하게 마마무 역시 올해 재계약 시기를 맞이하면서 이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솔라와 문별은 재계약을 마친 가운데, 논의 중인 휘인과 화사도 합류하며 전원 재계약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