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부모' 이성곤, 김세연 아나와 설렘 가득 소개팅.."실물이 더 예쁘시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라떼부모’ 이성곤의 설렘 가득 소개팅 현장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티캐스트 계열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라떼부모’(연출 이지선) 7회에서는 아들의 사랑을 위해 직접 나선 이순철부터 눈물과 웃음이 오간 변정수 가족의 홈파티, 인터넷 방송 준비에 나선 박완규의 아들 박이삭까지 ‘라떼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순철은 대학 후배이자 함께 방송을 하며 친분을 쌓은 김세연 아나운서와 만났다. 특히 김세연 아나운서는 이순철의 아들 이성곤과 10년 지기 절친이기도 하다. 이순철은 “며느리 이상형은 김세연 같은 사람”이라 말하며 사랑의 큐피드로 나섰다. 그러나 김세연 아나운서는 “여사친, 남사친이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연 아나운서는 이성곤의 소개팅을 추진했다. 이성곤의 소개팅녀는 전 한화 이글스 리포터 최예진이었다. 미모부터 밝은 성격까지 겸비한 최예진의 모습에 이성곤은 “실물이 더 예쁘시다”며 미소를 보였다. 최예진과 이성곤은 야구라는 공통 관심사를 통해 화기애애한 시간을 이어갔다.

웃음꽃이 핀 가운데 이성곤과 최예진은 VR 게임장으로 향했다. VR 게임을 하며 자연스럽게 설레는 스킨십도 이어졌다. 이성곤은 겁먹은 최예진에게 자신의 팔을 잡으라 했고, 최예진도 “성곤 씨를 잡으니 의지가 된다”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소개팅을 마무리하며 이성곤은 최예진에게 사인볼을 선물했다. 앞서 이성곤은 상대방이 마음에 들면 사인볼에 휴대폰 번호를 적을 것이라 밝혔던 바. 이성곤은 사인볼에 자신의 번호를 적으며 두근두근한 마음을 드러냈다. 최예진도 이성곤에게 핸드크림을 선물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성곤은 “잊지 못할 하루였다”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너무 재밌었다”고 소개팅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주 방송에 이어 변정수 가족의 홈파티가 그려졌다. 유학 중 방학을 맞아 한국에 돌아온 둘째딸 유정원을 환영하며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인 것. 변정수는 ‘모델가족’답게 홈파티 의상에 열정을 보이며 유채원, 유정원 자매에게 새로운 패션을 제안했다. 신난 변정수와 달리 두 딸은 변정수의 옷에 “테이블보 아니냐”, “이상하다”고 냉혹한 평을 남기며 변정수를 당황하게 했다.

완벽한 패션과 더불어 레스토랑 못지 않은 음식까지 준비되며 가족들은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다. 그러나 평화는 오래가지 못했다. 변정수가 계속해 유정원의 춤 영상에 집착했던 것. 결국 변정수는 마음대로 유정원의 영상을 공개해 유정원의 눈물을 유발했다. 이에 변정수는 “장난으로 넘길 줄 알았는데 상처였나 보다. 미안하다. 엄마는 귀여워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변정수는 디저트로 화해를 시도했다. 달달한 디저트와 함께 평화를 되찾은 변정수 가족은 마니또 선물 교환 시간을 가졌다. 유정원은 유채원의 진심이 담긴 편지에 눈물을 보였다. 이를 본 변정수도 눈물을 흘리며 하루 종일 싸웠던 두 모녀는 ‘수도꼭지 모녀’로 변신해 다른 가족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눈물도 잠시, 변정수는 남편 유용운의 라디오 선물에 “집에 널린 것이 라디오인데”라며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감동 가득한 손편지에 또 다시 유정원이 눈물을 흘리며 ‘만감 교차’ 홈파티를 마무리 지었다.

박완규의 아들 박이삭은 여전히 가수에 대한 꿈을 불태우고 있었다. 박이삭은 인터넷 방송을 하고 싶다며 박완규에게 방송 준비를 위한 물품 직거래 동행을 제안했다. 생애 첫 직거래에 나선 박완규는 “길거리에서 어떻게 하냐”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1인 방송 경험이 있는 판매자에게 급 고민 토로(?)를 하기도 했지만 사진 요청에 쿨하게 응하는 등 팬서비스까지 완벽하게 선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청주 할머니댁으로 향했다. 오랜만에 만난 손자를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는 진수성찬을 준비하며 아낌없는 사랑을 보였다. ‘록신’ 박완규의 남다른 집안 내력도 공개됐다. 청주 콩쿠르 대회 수상을 휩쓴 할머니와 고등학교 시절 밴드 부장이었던 할아버지, 독창대회에서 수상한 큰아빠와 고모 등 화려한 음악인 가족이었던 것. 할머니는 즉석에서 수준급 노래 실력을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이삭도 답가를 전했다. 노래를 들은 할머니는 북받치는 감정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할머니와 달리, 할아버지는 박이삭을 위해 “네 목소리로는 조금 힘들 것 같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박이삭은 굴하지 않고 “아버지와 합동 방송을 하고 싶다”며 삼대 합동 방송을 제안했다. 이에 박완규는 발끈하며 “내가 그걸 왜 하냐”고 맞서 방송 방향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자신의 분야에서 성공을 거둔 부모님과,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자녀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라떼부모’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티캐스트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