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승리, 조폭 연루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 기소..혐의만 9개인데 "공소사실 부인"

이미지중앙

승리/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조폭을 동원해 특수폭행을 교사했다는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14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에 대한 7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부는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이번 사건에 병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승리에게 새로운 혐의가 추가됐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5년 12월 주점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A씨에 대해 폭행을 교사했다. A씨가 장소를 착각해 승리가 있던 방에 들어왔고 이 과정에서 시비가 붙는 걸로 시작됐다. 승리는 이 같은 사실을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등이 있던 단체 채팅방에 알렸고 유인석은 폭력단체 조직원에게 위력을 행사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승리는 이로 인해 총 9개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됐다. 앞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부터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등), 외국환거래법 위반,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상습도박까지 8개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는데 여기에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된 것.

승리의 변호사는 이에 대해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승리 측은 현재까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제외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군에 입대해 군사재판을 받고 있는 승리이지만 그를 향한 논란은 여전히 뜨겁다. 그에 대해 재판부가 어떤 판결을 내릴지 역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돼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