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무한도전' 재결합 불가 이유 고백..'♥나경은 인정한 까탈 입맛' 6시 먹방 예고[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방송인 유재석이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유재석은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유재석은 "저와 '놀면 뭐하니?'를 키워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올 한 해도 잘 부탁드리겠다. 올해도 저희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구독자들과 실시간 소통을 하다 '무한도전' 시즌2를 바라는 팬들의 목소리에 유재석은 "지난 주 조병규 씨가 '무한도전 키즈' 이야기도 했지만 '무한도전'을 재밌게 보셨다는 분들이 많다. 2018년 3월 마무리했으니 '무한도전' 끝난 지가 3년이 됐다. 그리워하는 분들도 많고 보고싶어 하는 분들도 많다는 걸 알고 있다"고 팬들의 마음을 이해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무한도전' 재결합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가지 여건상 쉬운 일이 아니다. 제가 '놀면 뭐하니'를 하고 있기도 하지만 그걸 떠나 멤버 모으는 것도 쉽지 않다"며 "'무한도전'을 다시 하고 싶어하는 멤버들도 있지만 하고 싶지 않아하는 멤버들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한도전'의 초창기 레전드 시절, 소위 리즈시절을 함께한 멤버들이 다시 모이기를 바라시는 분들이 많은데 오리지널 멤버들이 다시 모이는 건 어렵다. 이 자리를 빌려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하며 양해를 구했다.

또한 유재석은 이날 오후 6시 라이브 먹방을 예고하기도 했다. 구독자들에게 메뉴를 추천받던 중 유재석은 "가리는 음식은 없다"면서도 "민트 초코는 많이 선호하지 않는다", "마라탕은 당기지 않는다", "게를 좋아하지 않는다. 누군가 발라주지 않으면 살을 먹는지 국물을 먹는지 모르겠다", "고기는 투쁠보다 기름이 덜한 고기를 좋아한다", "계란 반숙을 좋아하지 않아 익혀 먹는다" 등 음식 취향을 알렸다.

그러자 구독자들은 까탈스럽다는 반응을 보였고 유재석은 "제가 웬만하면 다 잘 먹기도 하는데 까탈스러운 면도 있다"며 "나경은 씨한테도 그런 얘기 많이 듣는다. '다 먹을게' 하면서 왜 그러냐고 하더라. 그래서 제가 차려먹겠다고 한다"고 고백했다.

라이브 먹방을 처음 해본다는 유재석은 "특별한 의상을 입고 그것과 어울리는 음식을 먹으면 더 좋을 것 같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구독자들이 낸 다양한 아이디어 중 '놀부 분장하고 부대찌개 먹기'를 보고 "이거다. 정말 좋다. 사극 분장을 하겠다"며 "이따 6시에 만나자. 여러분도 간단하게 분장하고 음식 먹는 인증샷을 보내주면 상품을 드리겠다"고 말하면서 영상을 마무리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