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서장훈 만족, 통일보다 어렵다"..'볼빨간 신선놀음', 정규 편성 포부[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서장훈, 김종국, 성시경, 하하가 정규 프로그램 편성 후 포부를 밝혔다.

14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 비대면 제작발표회에는 서장훈, 김종국, 성시경, 하하, 여운혁PD, 문건이PD가 참석했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저세상 맛' 레시피를 가진 도전자들이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오직 '맛'으로만 평가를 받는 신개념 블라인드 요리쇼다.

여 PD는 이와 관련 "연예인 분들이 신선의 역할을 맡고 있다. 신선놀음이라고 하니 이 분들이 굉장히 좋아하는 것 같다"며 "기획 의도는 맛있는 걸 찾아보자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신선놀음'이라는 제목과 콘셉트에 대해 "코로나 때문에 여러 상황이 안좋은데 일상에서 간단하게 모여 식사를 할 수 있는 자유도 불편해진 세상이다. 일상을 유지하는 것조차 신선놀음인 것 같아 신선놀음이라고 지었다. 여러분들이 신선 역할을 잘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4MC에게 당부했다.

4MC는 각자 마음에 드는 요리에 금도끼를 줄 예정. 선정 기준을 묻자 서장훈은 "일단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쉽게 보지 못했던 창의적인 레시피와 모두가 감탄할 만한 맛에 기준을 두고 있다. 흔한 요리였다면 끝판왕의 맛, 아니라면 독창적이고 새로운 레시피여야 한다"며 "저희가 심사를 한다는 건 아니다. 저희도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저희 넷의 입맛을 다 충족시킨다고 하면 그거야말로 저세상 맛이 되지 아닐까 하는 생각으로 먹고 있다"고 답했다.

성시경은 "요리 좋아하고 잘 먹으니까 나오게 된 것 같다. 교양도 아니고, 저는 날마다 기준이 다른 것 같다. 하지만 기준은 안 흩뜨리려고 노력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음 녹화 때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먹여보고 싶은 것이 기준이 될 것 같다. (4도끼는) 통일보다 먼 일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제 기분 상태와 서장훈을 넘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다. 장훈 형이 나쁜 역할을 어쩔 수 없이 하는 수 밖에 없다. 세게 할 수 밖에 없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추석 파일럿에서 정규 편성이 된 '볼빨간 신선놀음'. 이에 서장훈은 "정규 편성이 어렵다. 또 정규가 됐다 하더라도 오래 롱런하기거 어렵다"고 운을 떼며 "녹화를 몇 번 해보니 기본적으로 저희 넷이 서로 친하고 케미가 잘 맞는다. 어느 녹화할 때보다 즐겁고 마음이 편하다. 아마 한번만이라도 저희 프로그램을 보시면 꼭 또 찾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번 보시는 게 쉽지 않지만 보시면 계속 보시게 된다"고 시청을 당부했다.

타 요리 프로그램과 '볼빨간 신선놀음'의 차이점은 무엇보다 블라인드라는 점이다. 여PD는 "어떤 식당인지도 모르고 갔을 때 맛있으면 쾌감이 있잖냐. 그것처럼 누가 요리했는지 모르는데 맛있다고 평가되는 게 프로페셔널한 분들에겐 기회일 수도, 반성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여러분의 입맛을 맞춘다는 게 쉽지 않기 때문에 더 긴장되는 요소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꼽았다.

성시경은 "백종원 씨는 요리를 먹어보고 가르쳐주거나, 평생 요리를 한 사람으로서 자신 있게 말씀해주시잖냐. 그런데 우리는 전문가도 아니고 솔루션을 드리는 것도 아니라 어떤 사람일까 하면서 맛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날것의 멘트가 많이 나온다. 전문적인 게 아니라 그대로 느끼는,미각에 대해 느끼는 감정을 필터링 없이 무례하지 않은 선에서 보여드리기 때문에 답답함에 지치신 분들이 호탕하게 웃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MBC '볼빨간 신선놀음'은 오는 1월 15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