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닉스오픈 갤러리 수 8000명에서 5000명으로 줄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다음 달 열릴 PGA투어 경기인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의 하루 입장객 숫자가 5천명 미만으로 제한된다.

미국의 골프전문 매체인 골프위크는 14일(한국시간) “피닉스오픈 대회 조직위가 애리조나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하루 입장객 수를 8000명에서 5000명 미만으로 축소했다”고 보도했다. 피닉스오픈은 대회기간중 10만명 이상의 갤러리가 입장해는 ‘골프 해방구’로 유명한 대회다.

피닉스오픈의 토너먼트 디렉터인 스콧 젠킨스는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프로암부터 최종라운드가 치러질 수~일요일 닷새간 매일 5000명 미만의 갤러리가 입장할 것”이라며 “모든 입장객은 체온 측정후 입장하게 되며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경기를 관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피닉스오픈은 현지시간으로 2월 4~7일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 스코츠데일에서 열린다.

PGA투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다 작년 11월 휴스턴오픈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 당시 휴스턴 오픈에는 하루 2000명 미만의 갤러리가 입장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오는 4월의 마스터스도 갤러리 입장을 허용키로 했는데 구체적인 숫자는 결정되지 않았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