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이동건 이혼 후 딸 사진 공개한 이유

이미지중앙

sbs


조윤희가 딸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SBS 유기견 임시 프로젝트 '어쩌다 마주친 그 개'(이하 '어쩌개')에서는 임시 보호 2일차 일상이 그려졌다.

조윤희는 "제가 아이가 있잖냐. 사실은 그 전에, 나중에 결혼하고 아이를 낳을 때가 되면 나는 아이 안낳고 강아지만 키우면서 살 거라는 생각을 오래 했다. 어쨌든 제가 원해서 아이를 낳았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조윤희가 티파니와 허경환 앞에서 35개월 딸의 사진을 보여주는 등 딸을 자랑하는 화면으로 전환됐다. 조윤희는 "키 크고 얼굴이 너무 작아서 엄마들이 많이 부러워한다. 요즘은 저 닮았다고 많이들"이라고 딸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고 드러냈다.

사진을 본 티파니는 "너무 예쁘다. 첫인상이 언니를 너무 닮았다"고 감탄하며 "뭐 좋아하냐"고 물었다. 조윤이는 이에 "공룡, 자동차. 소꿉놀이를 좋아하는데 여성보단 톰보이 느낌이 있다. 나는 너무 소심하고 내성적으로 살았으니까 우리 딸은 사람들도 리드하고 이랬으면 좋겠다고 마냥 생각했는데.. 투머치"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다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조윤희는 "이것도 이유가 다 있을 것 같다"며 "저희 딸이 나중에 커서 동물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어떠한 직업을 갖더라도 동물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될 것 같아서 아이가 컸을 때 동물들을 위해 어떤 좋은 일을 같이 할 수 있을지 너무 기대된다"고 딸과 함께 하게 될 미래에 기대감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