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 알고보니 이혼 후 딸 혼자 키우고 있었다

이미지중앙

sbs


강수지가 과거 이혼 당시를 회상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불청)'에서 강수지와 김완선이 과거를 그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자들은 과거 화려했던 시절에 대해 얘기하게 됐다. 김완선은 "당시 나이트 행사 안 하는 날이 올까 생각해, 가수들에겐 당연한 일이었다"면서 "밤낮으로 정말 하기 싫었다, 집에가면 새벽 2,3시라 너무 피곤해서 2층인 집을 기어올라가 바닥에 쓰러져 잤다"며 쳇바퀴처럼 굴러갔던 가수 김완선의 삶을 회상했다.

김완선은 "내가 왜 가수가 됐지? 뭐하고 있는 거지? 싶었다"며 유명세를 감내해야했던 시절이라 덧붙였다.

이에 강수지는 "밤일하지 않았지만 딸 비비아나 키우려 나이트클럽 일을 시작했다"면서 "'보랏빛 향기'가 신나지도 않아 힘들었다"고 공감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