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 페이지, 동성 연인과 결혼 이어 트랜스젠더 선언 "내 이름은 엘리엇"[종합]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할리우드 배우 엘렌 페이지가 자신이 트랜스젠더라고 고백했다.

2일 엘렌 페이지는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트랜스 젠더라는 사실을 밝힌다"며 "내 대명사는 'he/they'이고, 이제부터 내 이름은 엘리엇"이라고 알렸다.

아울러 SNS 계정 이름 역시 엘렌 페이지에서 현재는 엘리엇 페이지로 바뀐 상태다. 이어 엘렌 페이지는 "이런 글을 쓰고 있다니, 내 인생에서 여기까지 오다니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여정에서 지지를 보내준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엘렌 페이지는 "마침내 진정한 자아를 찾고 나 자신을 사랑할 수 있게 돼 감격스럽다"면서 "트랜스 젠더 커뮤니티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았다. 세상을 조금 더 포용적으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용기와 관대함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그럼에도 증오와 폭력이 두렵다는 엘렌 페이지는 "내가 트랜스 젠더라는 사실을 사랑한다"며 "이 세상을 더 좋게 바꾸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엘렌 페이지는 지난 2014년 인권 캠페인에서 커밍아웃을 하고 자신의 성 정체성이 남성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 사실을 공표했다.

이번엔 트랜스 젠더라는 사실을 고백한 엘렌 페이지에게 많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그가 출연 중인 미국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와 넷플릭스 측도 "자랑스러운 우리의 슈퍼 히어로, 우린 엘리엇을 사랑해! 시즌 3에서 보자"고 격려했다.

한편 엘렌 페이지는 영화 '주노'로 주목 받은 후 '엑스맨', '인셉션'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국내에도 친숙한 배우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활약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