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영 쌍둥이 아들, 으리으리한 거실서 트램펄린.."살 찔 틈이 없음"

이미지중앙

황혜영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이 아들 김대용의 일상을 전했다.

25일 황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국대도 못당하는 우리 용이 체력 #1일 3방방이 #살 찔 틈이 없음"이라는 글과 함께 한 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황혜영의 아들 김대용 군이 넓디넓은 거실에 놓인 트램펄린 위를 뛰고 있다. 천장에 닿을 것처럼 쉴틈없이 높이 뛰는 대용이의 남다른 체력이 부러움을 자아낸다.

한편 황혜영은 지난 2011년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 출신 김경록과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아들 김대용, 김대정을 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