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닭한마리집, 만두 3종 메뉴 개발..백종원, 만원아귀찜집→해물찜 제안[종합]

이미지중앙

'골목식당'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사가정 닭한마리집이 만두로 메뉴를 변경한 가운데 만원아귀찜집은 백종원의 해물찜 제안에 따라 수산 시장을 찾았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중랑구의 사가정시장 골목 솔루션을 진행했다.

백종원은 만원아귀찜집을 찾아 아귀찜의 아귀 대신 콩나물만 시식하며 "미더덕이나 오만둥이 같은 건 안 키우시네"라고 말했다. 정인선은 "원래 아귀찜에는 해산물이 많지 않나. 이건 정말 정직하게 아귀찜"이라고 말한 뒤 아귀를 맛보고 "좀 마른 것 같다. 북어를 찍어먹는 느낌이다. 수분감도 없도 통통한 살도 없다"라고 평가했다.

백종원은 저렴한 가격으로 아귀찜을 선보이려던 사장님의 생각과는 달리 "타깃을 잘못 삼았다"라고 말했다. 주방을 점검하던 백종원은 아귀 보관 상태를 보고 지적했다. 또 한눈에 봐도 내려앉은 천장을 보고 위험할 것 같다며 벽지를 뜯어냈다.

배달김치찌개집 사장님들은 메뉴를 고민하던 중 의견차이로 팀워크와 자신감에 금이 갔다. 세 사장님은 공덕 김치찌개집을 방문하고 김치찌개의 텁텁함을 약간 잡았으나 "제육볶음에서 길을 잃었다"라고 말했다. 국내산 냉장 돼지고기, 사골분말 반으로 줄인 육수, 다진마늘 등을 첨가해 김치찌개를 완성했다.

백종원은 "뒷맛이 훨씬 좋아졌다. 텁텁한 맛이 없어졌다"라며 "고기는 훨씬 좋다"라고 개선된 김치찌개 맛을 칭찬했다. 제육볶음에 대해서는 "간이 안 맞다. 단맛도 부족하고 볶는 것도 잘못 볶았다"라고 했다. 이후 세 사장님들은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으면서 다시 제육볶음을 만들고 고민을 해결했다.

또 백종원은 "새로운 찌개보다는 시그니처 사이드 메뉴를 만들었으면 한다"라고 조언했다.

닭한마리집 부부 사장님은 닭한마리와 만두 중에 백종원의 말을 듣고 만두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사장님은 통배추, 들깨 등을 이용한 만두를 개발해 찐만두, 만두전골, 떡만둣국 등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떡을 좋아하시는 분도 있지만 떡은 조금만 넣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제안하니 사장님들은 "(손님들이) 떡을 많이 찾으신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거기다 김가루를 넣으니 맛이 평범해진다. 만두 맛을 살려줄 국물을 고민하라"고 말했다.

또 백종원은 찐만두를 먹고 "만두는 잘하셨다. 지난 번보다 훨씬 맛있다. 우거지보다 배추가 나은 것 같다. 들깨는 더 넣으셔도 되겠다"라고 했다. 이어 만두전골에 대해 김성주는 "국물이 세다"라고 평했다.

만원아귀찜집은 백종원과 인테리어 전문가를 불러 리모델링을 논의했다. 이후 사장님은 아귀찜을 만들어왔다. 사장님이 다른 가게의 3만8천 원 양과 똑같은 가격을 1만9천 원에 판다고 말하자 백종원이 놀랐다. 이어 맛을 본 후 백종원은 "아귀 맛이 확 달라졌다. 촉촉하다"라고 칭찬했다.

거래명세표와 가격표를 비교하던 백종원은 "아귀찜은 많으니까 맛집을 찾는 젊은 층을 위해 해물찜을 하는 건 어떻냐"고 제안했다. 사장님은 "근데 이 동네에서는 비싼 건 안 먹힌다"라며 "앞으로는 아귀를 소량으로 주문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정인선에게 사장님과 수산 시장을 가 해물찜 재료를 둘러보라고 했고, 두 사람은 시장을 찾아 저렴한 가격에 해물을 구입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