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김효주가 양분한 2020 KLPGA투어..24일 대상 시상식 열려

이미지중앙

상금왕에 오른 김효주와 대상 수상자인 최혜진, 신인상의 주인공 유해란이 시상식 도중 포즈를 취했다.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최혜진과 김효주가 양분한 2020 KLPGA투어!'

KLPGA투어의 2020년을 마감하는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이 24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렸다. 1999년부터 개최된 본 시상식은 KLPGA를 화려하게 수놓은 선수와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하여 한 해를 마무리하는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수상 선수와 시상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열렸다.

선수 시상에서는 가장 먼저 골프기자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와 골프 팬이 온라인 투표로 뽑은 ‘인기상’이 발표됐고, 그 영광은 김효주(25)에게 돌아갔다.

이어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김선미(47)와 드림투어 상금왕인 김재희(19)가 소감을 밝히며 감격의 순간을 누렸고, 생애 첫 승을 거둔 선수에게 주어지는 ‘KLPGA 위너스클럽’에는 박현경(20)과 안나린(24), 이소미(21) 등 3명의 선수가 가입했다. 특히 박현경과 안나린은 생애 첫 승과 함께 다승왕 부문(박현경, 안나린, 김효주 공동 다승왕)에도 올라 주목을 받았다.

KLPGA 정규투어에서 10년 연속 활동한 정예 선수만 가입할 수 있는 ‘K-10클럽’에는 김지현2(29)와 허윤경(30)이 이름을 올렸다. 정규투어에서 1승 이상을 거둔 11명의 선수에게 특별상이 수여됐고, 뒤이어 신인상, 최저타수상, 상금왕 등 주요 타이틀 부문의 시상이 이어졌다.

생애 단 한번 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유해란(19)이 누리게 됐다. 유해란은 지난 시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올해 72홀 최소타 우승 타이기록으로 타이틀 방어까지 하는 저력을 보였다. 김효주는 6년 만에 최저타수상과 상금왕을 수상했고, 최혜진(21)은 3년 연속 대상을 받는 기록을 세우며 시상식이 마무리됐다.

소규모로 열렸지만 한해동안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친 선수들과 한마음으로 응원한 관계자 및 골프팬에 대한 감사를 전한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은 주관방송사인 SBS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를 통해 생중계됐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