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확실히 달라진 윤형빈+팽락부부와 김장 하게 된 김학래X임미숙(종합)

이미지중앙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윤형빈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22일 밤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 정경미 부부와 김장을 함께 하게 된 최양락, 팽현숙, 김학래, 임미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과 정경미 등장에 박미선은 "욕 되게 많이 먹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윤형빈은 방송 후 소감을 말했다. 윤형빈은 "남자분들과 여자분들 반응이 극명히 갈린다"며 "여자분들은 살기 어린 눈빛을 보내고 남자분들은 방송 잘 봤다고 고맙다 하더라"고 말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댓글을 받았다"며 "제가 임신을 했는데 저보고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미선은 "윤형빈은 착하지만 눈치가 없다"고 했다. 그러자 윤형빈은 "사실은 저도 방송에 나와서 '내가 그랬구나'를 안 거다"라며 "서운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고, 바로 바뀔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노력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형빈은"저번 방송을 봤는데 미역국 끓일 때 그렇게 잔소리를 많이 한지는 몰랐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본인이 직접 요리를 하기로 했다. 요리는 쉽지 않았다. 윤형빈은 주방에 대해 전혀 몰라 허둥지둥 거렸고 결국 정경미가 나섰다. 우여곡절 끝에 옥수수밥과 된장찌개를 만든 윤형빈은 정경미 먹는 모습을 보며 기뻐했다.

이후 윤형빈은 정경미가 산부인과에 가야된다고 하자 같이 가겠다고 했다. 담당 의사는 윤형빈에게 “아빠가 말을 걸어주면 아빠와 아기의 유대감도 더 커진다”고 했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며 정경미가 초음파 검사를 받는 것도 함께했다. 윤형빈은 “둘째가 생겼다는 현실감이 없었는데 한 생명이 우리에게 왔구나 실감이 났다”고 고백했다. 이후 윤형빈은 정경미 배에 대고 노래도 부르고 튼살 크림도 발라줬다.

한편 최양락과 팽현숙, 김학래와 임미숙 부부는 함께 김장을 하게됐다. 팽현숙은 "오늘 김장하는 날인데 최양락이 술 마시고 방금 들어왔다"고 분노했다. 팽현숙은 최양락의 머리카락을 잡아 뜯으며 카드를 빼앗아 웃음을 자아냈다. 팽현숙은 임미숙과 김학래에게 "내가 이렇게 산다"며 하소연 했다. 임미숙은 최양락에게 "오빠가 잘하라"며 "현숙이 같은 여자 없고 누가 같이 살겠냐"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