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달라진 윤형빈, 정경미 위한 요리+산부인과 동행

이미지중앙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윤형빈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정경미와 윤형빈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은"저번 방송을 봤는데 미역국 끓일 때 그렇게 잔소리를 많이 한지는 몰랐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본인이 직접 요리를 하기로 했다.

요리는 쉽지 않았다. 윤형빈은 주방에 대해 전혀 몰라 허둥지둥 거렸고 결국 정경미가 나섰다. 우여곡절 끝에 옥수수밥과 된장찌개를 만든 윤형빈은 정경미 먹는 모습을 보며 기뻐했다.

이후 윤형빈은 정경미가 산부인과에 가야된다고 하자 같이 가겠다고 했다. 담당 의사는 윤형빈에게 “아빠가 말을 걸어주면 아빠와 아기의 유대감도 더 커진다”고 했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며 정경미가 초음파 검사를 받는 것도 함께했다.

윤형빈은 “둘째가 생겼다는 현실감이 없었는데 한 생명이 우리에게 왔구나 실감이 났다”고 고백했다. 이후 윤형빈은 정경미 배에 대고 노래도 부르고 튼살 크림도 발라줬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