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윤두준-양요섭, 팀명 ‘하이라이트’지만 “집에선 어둡게 살아” 반전 취향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윤두준, 양요섭이 독특한 취향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인턴 코디로 나선 윤두준, 양요섭, 박선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덕팀 인턴 코디로 나선 윤두준, 양요섭은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요섭은 “저희 취향이 비슷하다”며 “어두운 게 좋다. 형광등 보다는 간접등”이라고 말했다. 윤두준은 “심지어 저희 집은 남향인데 블라인드를 치고 산다”며 “밥 먹을 때만 형광등을 켠다”고 말했다.

한편 복팀에서는 프리랜서 선언을 한 박선영 아나운서가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박선영은 “독립 준비를 하고 있어 요즘 유심히 보고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선호하는 인테리어가 있냐”는 자신의 질문에 박선영이 “나래 씨 집을 보면서”라고 답하자 박나래는 “세상 화려한 거”라며 반겼지만 “’그런 스타일은 나랑 안 맞구나’를 느꼈다”는 반전 대답에 실망해 웃음을 안겼다.

MBC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