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윤형빈, '국민 욕받이' 된 후 결심..."잘하겠다"

이미지중앙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윤형빈이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22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 정경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은 방송 후 소감을 말했다. 윤형빈은 "남자분들과 여자분들 반응이 극명히 갈린다"며 "여자분들은 살기 어린 눈빛을 보내고 남자분들은 방송 잘 봤다고 고맙다 하더라"고 말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댓글을 받았다"며 "제가 임신을 했는데 저보고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이어 "사실은 저도 방송에 나와서 '내가 그랬구나'를 안 거다"라며 "서운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고, 바로 바뀔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노력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