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남주혁, 배수지와 이별 후 미국行…김선호, 김해숙 끌어안고 “미안해요”(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배수지와 남주혁이 헤어졌다.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극본/박혜련, 연출/오충환)에서는 이별을 맞은 달미(배수지 분)와 도산(남주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알렉스(조태권 분)는 달미와 사하(스테파니리 분)를 해고시키고 개발자 셋만 실리콘밸리에 데려가겠다고 통보했다. 삼산텍은 해체에 이어 ‘눈길’마저 끝날 위기에 처했다. “계약 확인 못한 당신들 잘못이니 그냥 받아들이라”는 지평(김선호 분)의 말에 주먹을 날린 도산은 지평에게 “도와달라”고 말했고 지평은 어이없는 듯 “사람을 이 지경으로 패놓고 도와달라고? 지금 이게 무슨 경우지?”라고 말했다. 도산은 “할머니가 절대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눈길’… 달미 할머니 때문에 시작한 서비스다. 머지 않아 실명하신다”며 “도와달라”고 애원했다. 충격을 받아 멀리서 원덕(김해숙 분)이 ‘눈길’을 사용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지평은 “할머니, 미안해요”라며 원덕을 끌어안고 울었다.

“밤새 좀 알아봤는데 우리도 여론전으로 가자”며 방법을 강구하는 도산에게 달미는 “너 같은 천재가 나올 확률은 얼마쯤 될까? 알렉스처럼 널 알아봐 줄 확률은 한 천만 분의 일? 그거 엄청난 확률이야. 그 확률을 못 뚫고 묻히는 천재들도 많잖아, 얼마 전의 너처럼”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떠나려는 달미의 결심을 감지한 도산은 “너라면 가? 눈길도 팀도 버리고?”라고 물었고 달미는 “난 무조건 가. 너처럼 능력만 있으면 간다”며 “그 대단한 사람이 날 버리고 너만 데려가는 거 창피해서 쿨하게 보내주겠다는데 좀 맞춰주면 안되냐”고 소리쳤다. 도산이 납득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달미는 “넌 편지 속 그 도산이가 아니야. 나도 네 꿈이 아니고”라며 도산에게 받은 박찬호 사인볼을 돌려줬다. 도산은 “헤어지자는 거냐”며 울었고 달미는 “우리가 나이가 몇인데 언제까지 꿈만 먹고 사냐”며 차갑게 대답했다. 달미는 “나 오늘 생일이야, 처음부터 이 얘기 하려고 온 거였어?”라는 도산의 애원에도 애써 눈물을 참고 “응”이라고 말했다.

그네 소녀 로고를 보며 자신이 대표에서 해임되던 순간을 떠올리던 인재(강한나 분)는 윤선학(서이숙 분)을 찾아가 그네 소녀가 자신이 아닌 달미임을 털어놨다. 윤선학은 달미에게 “아버지에게 서 대표 얘기를 직접 들었다”며 마지막까지 달미를 생각했던 아버지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채용 공고를 찾아보던 달미는 인재컴퍼니에 지원했다.

도산은 알렉스를 찾아가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며 “부탁이 있어 왔다”고 말했다. 알렉스는 “오늘따라 부탁하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고 사무실엔 지평이 와 있었다. 두 사람은 모두 ‘눈길’ 서비스 유지를 부탁했고, 도산은 용산(김도완 분), 철산(유수빈 분)과 함께 미국으로 떠났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