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보아, 연습생 위해 전교 1등→자퇴..김종국, 3월 연애운? "임신 확률 높아"[종합]

이미지중앙

'미우새'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보아가 연습생 생활을 위해 학업을 포기했던 순간을 '미우새'였던 시절이라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 MC로 가수 보아가 출연했다.

모벤져스는 "아시아의 별이 오셨네", "애기 때 기억이 남아있다", "아직도 그때 그 모습이다"라고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보아는 "얼떨떨하고 20주년이라는 숫자는 거창한데 아직 30대니까 자축을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전히 20대, 아기 같다는 말을 듣고 보아는 "키가 작아서 그렇다"라며 "장훈이 오빠 옆에 있으면 더 작아보인다"고 웃어보였다. 또 "그래서 이제 (나이를) 말 안 하려고 한다. 그렇게 생각하시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보아는 '대한민국 최연소 가요대상 수상', '한국가수 최초 빌보드 차트 진입', '한국인 최초 오리콘 차트 1위' 등 최초 타이틀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보아는 가장 뿌듯했던 순간으로 17세 당시 'No.1'으로 SBS 가요대상 수상했을 때를 꼽았다.

이어 미우새였던 적을 묻자 "갑자기 가수 연습생을 하겠다고 했을 때"라며 "초6 때 SM에서 연습생으로 계약하자고 했을 때가 미우새였던 것 같다. 중학교를 전교 1등으로 입학했는데, 금방 자퇴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그러면서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를 묻자 보아는 "제가 쓴 노래가 처음 타이틀곡이 됐다"라며 7집 'Only One'을 언급하면서 즉석에서 라이브를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김종국 어머니는 "우리 아들이 좀 1위를 하려고 하면 어느새 또 보아 씨가"라며 "가슴이 조마조마 했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먹방을 해야 하는 드라마 촬영을 위해 맛있게 먹는 스킬을 배우려 홍진영 홍선영 자매 집을 찾았다.

홍선영은 수육, 쌈채소, 등 맛있는 한상을 준비했다. 임원희는 "장인 장모가 사윗감 볼 때 얼마나 맛있게 먹나 보고 그런다고 하지 않나"라고 했고 정석용은 임원희에게 "넌 장인 장모 앞에서 먹어봤을 거 아니냐"라고 정곡을 찔렀다.

임원희는 쌈에 수육과 밥을 한가득 싸서 입에 우겨넣었다. 이를 본 홍선영은 "'쟤 억지로 먹는 거 아니야?'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정석용은 "너 그 작품 거절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홍선영은 정석용에게는 "오빠는 맛있게 먹는 기본기를 아신다. 정말 복 있게 드신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홍선영은 임원희에게 기차쌈을 싸주고 "맛을 온몸으로 느껴라. 먹으면서 맛 표현을 해보라. 그럼 맛없게 먹는 게 커버가 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임원희가 첫 장면이 '면' 먹방이라고 하자 홍선영은 육회비빔면을 만들어왔다. 그러면서 "면치기 할 때는 기본적으로 폐활량이 좋아야 한다.심호흡 크게 하라. 면치기 할 때는 면이 끊어지면 안 된다. 면길이를 계산하고 먹어야 해서 머리가 좋아야 한다"라고 말하며 면치기를 선보였다. 이후 식당을 찾은 세 사람은 매운 등갈비찜을 주문해 먹방을 전수받았다.

이미지중앙

'미우새' 캡처


박수홍의 아파트에 깔세로 입주한 오민석은 탁재훈, 김종국, 이상민, 김희철을 초대했다가 깔세 논쟁을 펼쳤다. 탁재훈은 박수홍이 사온 케이크를 들고와서 칼로 조각조각 썰며 박수홍의 집 깔세를 언급했다. 최종적으로 거실만 박수홍에게 주며 "이럴 바에는 다 같이 살자"라고 말했다.

이를 보던 박수홍은 "오늘 내 생일이다. 생일초도 다 사왔는데"라고 화를 냈다. 일동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진작에 말하지 그랬냐고 하자 박수홍은 "아까 내가 말하려고 했는데 형이 가만히 있으라고 하더니 조각조각 냈지 않냐"라고 버럭했다. 그러던 중 김희철은 검색하더니 "진짜 생일이네"라고 진짜 당황했다. 산산조각이 난 케이크를 앞에 둔 채 박수홍은 맥주를 마시더니 친구들의 성화에 마지못해 생일 촛불을 불었다.

오민석은 최근 타로 심리상담사 1급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이사를 고민 중이라며 "마포 수홍이 형 집을 사도 일이 더 잘 될 것 같냐"고 물었다. 오민석은 김희철이 뽑은 카드를 보고 "성급하게 박수홍의 집을 사는 건 경솔한 판단이고 뒤를 돌아보고 신중하게 생각하라"라고 했다. 박수홍은 "이 집이 6개월 안에 나갈까"라는 질문을 했다. 오민석은 "2월에 제일 확률이 좋고 나머지는 다 안 좋다"라고 했다.

김종국은 연애운을 봤다. "6개월 안에 연애할 여자가 나타날 것인가"라는 물음에 오민석은 "지금 어설프게 한 명이 있는 것 같은데"라며 "지금도 진행 가능한 어떤 썸이 다음 달에 있을 수 있다. 2월에는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또 "3월 카드는 원래 여자가 있으면 임신 카드다. 그 사람과 애정운이 좋아서 임신할 확률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오민석은 "학문적으로 지식이 있는 사람이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여자 분이 김종국을 견디고 살 것인가"에 대해서는 "충분히 견디고 오히려 종국이 형을 잡고 산다"라고 했다. 그 반대의 경우도 봤고 "안 도망간다. 이건 3대가 행복한 카드"라고 감탄했다. 김종국 어머니는 "말이라도 기분이 좋다"라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상민은 "최근에 호감을 갖고 있는 여자가 한 명 있다"라며 "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라고 물어봤다. 오민석은 "그 분이 좀 세신가 봐요?"라며 "그 분한테 형이 좀 안 될 수도 있다. 안 맞는 부분이 있어서 스트레스를 받을 수도 있다. 근데 형이 감내할 수 있으면 희망이 있다. 근데 결혼까지 갈 수 있다. 그분의 가치가 높아서 형이 그정도는 감내한다는 거다. 또 모든 분들의 축하를 받는다"고 해 이상민이 활짝 웃었다.

보아 역시 타로점을 본다면 결혼운을 물어볼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직설적이고 솔직한 성격의 보아는 서장훈에 대해 "같이 숙식을 했었다. 저도 되게 깔끔한 성격인데 나보다 더한 사람을 처음 봤다. 성격은 스윗하고 은근 겁도 많으신데 단지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다. 그걸 받아줄 여자 분이면 되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했다.

또 보아는 '미우새' 아들 중에 박수홍을 택하며 "되게 버라이어티하게 사시는데, 저는 사실 되게 삶이 재미없다. 내 인생에 버라이어티한 이벤트가 많이 생길 것 같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상형을 묻자 "저에게 잘해주고 친구가 많지 않은 사람"이라며 "키 크고 잘생기고 친구 없는 사람"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대표적으로 김민종 선배는 친구가 정말 많더라. 계속 연락이 와 여자가 외로울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상민이 배달시킨 돼지 반마리가 도착했다. 이상민은 "사람이 많이 오는 줄 알았다. 근데 집에서 삽겹살을 사오려고 보니 이게 30만 원밖에 안 하더라. 돼지고기 20인분 좋은 거 사도 20만원이지 않냐"라며 "3일 안에 도축한 돼지가 정말 맛있다. 삼겹살, 갈매기살, 항정살 등 다 맛볼 수 있지 않냐"라고 하며 직접 해체를 시작했다.

힘 좋은 김종국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손으로만 쪽갈비를 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돼지고기로 저녁식사 준비를 하던 중 오민석은 배우하기 전인 25~26살 때 이미 탁재훈과 알고지냈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