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문세윤, 김선호 보더니..."너무 톱스타 되지마"

이미지중앙

KBS2TV '1박2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문세윤이 김선호보고 너무 톱스타가 되지 말라고 했다.

22일 방송된 KBS2TV '1박2일'에서는 충북 옥천 운무대 일출을 함께 보게된 문세윤과 김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문세윤과 김선호는 일출을 보기 위해 용암사의 운무대를 함께 했다. 두 사람은 일출을 보며 함께 소원을 빌었다.

먼저 문세윤은 "‘1박2일’ 모든 멤버들과 스태프, 가족들이 모두 행복하고, 하루 빨리 마스크를 벗고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왔으면 좋겠다"며 소원을 빌었다.

이어 김선호는 "‘1박2일’을 내년에도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며 "우리가 오래간단 얘기니까 오래 같이 하고싶다"고 소원을 빌었다. 그러자 문세윤은 “드라마도 잘되고 있고 너무 스타가 되지 않길 바란다"며 "너무 톱스타가 되면 불편하니까 어느 정도 말 섞을 수 있는 스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