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지아, 혹독한 예능에 긴장+당황..프리마돈나 유진→순수 결정체 김소연[종합]

이미지중앙

'런닝맨'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이지아가 혹독한 예능에 당황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주역 이지아, 김소연, 유진, 하도권이 출연해 '절찬 모집! 펜트하우스'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오프닝 벌칙으로 축하 사절단 분장을 하고 촬영 준비 중이던 송지효와 이광수는 이지아, 김소연, 유진, 하도권을 먼저 마주했다. 민망해하는 송지효, 이광수와 달리 이지아는 "예쁜데 멋있다. 나도 하고 싶다"라고 감탄하다가 "나 완전 떨린다. 청심환 먹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유진은 "오랜만에 예능에 나와서 기대가 된다.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 역을 맡고 있다"라고 인사했다. '런닝맨' 첫 출연인 유진은 "카메라 이렇게 많은 거 처음 본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우리가 세를 과시하는 것도 있다"라고 농담을 했다.

예능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이지아는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라 엄청 떨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주변의 조언을 듣고 왔냐'는 말에 이지아는 "편하게 하고 오라는 얘기를 많이 하더라. 근데 편하지 않은데 어떻게 하냐"라며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지겠죠"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보통 그런 분들은 시간이 지나고 적응을 할 때쯤 촬영이 끝난다고 해 이지아를 당황케 했다.

김소연 역시 '런닝맨' 첫 출연이라며 "제 조카 꿈이 이모가 런닝맨에 나가는 거였다. 근데 그 조카가 내년에 20살이 된다"라고 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지아는 전소민의 과한 리액션에 다소 놀란 반응을 보이면서 "적응하고 있다"고 애써 담담한 척했다.

지난 번 출연 당시 김종국과의 대결에서 처참히 패했던 하도권은 "촬영 후 괜찮았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이틀동안 한의원 가서 침 맞았다. 봉침 맞고 부항 뜨고 왔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하도권은 "강자한테는 약하고 약자한테는 한없이 강한 캐릭터"라고 '펜트하우스' 마두기 역을 설명하며 '본인 성격과 잘 맞냐'는 물음에 "되게 잘 맞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늘의 레이스는 상위클럽과 하위클럽을 나눠 미션비를 불리는 개인 레이스로, 펜트하우스에 먼저 입성하는 4인이 우승한다. 첫 번째 미션의 주제는 '힘'으로, 전통 레슬링을 했다.

하도권과 대결을 한 하하는 하도권의 힘에 당황했고, 하도권은 가뿐히 이겼다. 이어 이광수의 대결에서도 3초컷으로 이겨 멤버들이 놀랐다. 김종국과의 대결만을 바라보고 온 하도권은 김종국과의 결승전에서 팽팽한 힘을 자랑했으나 지고 말았다.

여자부는 철봉 씨름을 했다. 먼저 김소연과 유진이 대결했다. 철봉을 해본 적 한 번도 없다던 유진은 처음부터 범상치 않게 철봉에 매달리며 기선제압했다. 그에 반해 김소연은 철봉에 오르기도 힘들어 했고, 유진에게 미안해하며 "내가 먼저 올라갈게 넌 쉬고 있어"라고 말했다. 마지막 잎새처럼 부들부들 힘 한 번을 못쓰고 탈락한 김소연은 유진에게 "너 이겼어? 축하해"라고 말하면서 대인배의 모습을 보였다.

부전승으로 올라온 이지아는 걱정을 가득 안고 한숨을 내쉬었고 그걸 캐치한 유재석이 "지아 씨 짜증나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지아는 송지효와 예상치 못한 접전을 펼치며 공격에 나섰고, 멤버들은 "지아 씨가 힘이 굉장히 좋다"고 감탄했다. 아쉽게 이지아가 패했다. 이후 이지아는 물을 마시며 숨을 가쁘게 내쉬었고, 유재석이 물통의 뚜껑을 닫아주려고 호의를 보이자 "저 한 입만 더 마시면 안되냐"고 해 폭소를 안겼다. 유진은 송지효와의 결승전에서 이긴 후 "제가 운이 좋았다"라고 겸손함을 표했다. 유진과 김종국이 상위클럽 멤버로 확정지었다.

두 번째 대결의 주제는 '평정심'으로, 간지럼을 참아 리코더를 불지 않고 버티는 게임을 했다. 하도권은 유재석이 아닌 김종국의 간지럼에도 전혀 타지 않자 유재석은 경기 무효 소식을 전했다. 당황한 하도권은 2차 시도에서도 멤버들의 온갖 반칙을 무릅쓰고 30초 이상을 버텨 상위클럽을 확정했다.

이어진 여자부 경기에서 전소민이 리코더에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테이프로 막아놓은 것을 보고 "제가 볼 땐 '펜트하우스'보다 여기가 더 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지아는 유진이 간지럽힘과 동시에 리코더에서 입을 뗀 후 호탕한 웃음소리를 내고 뒤로 도망갔다. 3차 시도 끝에 1초만에 리코더 소리를 내고 탈락했다. 송지효는 유진이 간지럽혀도 반응이 없자 머리카락을 흩뜨렸다. 하지만 유진은 30초를 버텼다. 김소연은 송지효를 간지럽히면서 되레 본인이 비명을 질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최종적으로 상위클럽은 김종국, 유진, 하도권, 송지효, 하하, 이지아가, 하위클럽은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양세찬, 전소민, 김소연이 됐다. 상위클럽에게는 1인당 20만 원, 하위클럽에게는 1인당 10만 원을 지급됐다.

이후 신뢰도를 보기 위해 모인 곗돈의 2배 얻기 위해 제작진에게 가진 돈을 주기로 했다. 김소연은 팀원들을 믿고 순진하게 10만 원을 다 냈다. 하지만 하위클럽은 총 17만 원을 냈다. "배신한 사람은 끝까지 응징한다"라고 강조했던 상위클럽 유진은 총 120만 원이 돼야 하는데 101만 원이 모이자 분노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