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스타트업' 배수지X남주혁, 데모데이 우승…김선호 삼산텍에 경고 "에크하이어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스타트업' 방송캡쳐


배수지와 남주혁이 데모데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와 남도산(남주혁 분)이 투스토와 계약으로 위기에 빠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남도산은 알렉스(조태관 분)를 찾아가 "전에 말씀하신 대안 아직 유효합니까? 대안을 만들고 싶지 않다. 실패에 대한 대안이요. 대신 조건을 바꾸고 싶다. 저희 삼산텍 모두를 데려가 달라. 그리고 눈길 서비스로 유지하고 싶다"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알렉스는 "나는 당신이 굉장히 탐난다. 근데 인수는 다른 문제다 나는 자선 사업가가 아니거든"라고 답했다.

이어 김용산(김도완 분)은 자신의 형을 기억하지 못하는 한지평(김선호 분)에 분노했다. 한지평은 그 모습을 목격한 박동천(김민석 분)에게 "내가 자기 형을 죽였데"라고 말했고, 박동천은 "그게 팀장님이예요? 팀장님 미국지사로 발령되기 직전에 데모데이에서 심사하신거 있죠? 거기 차징파트너 김동수 대표가 김용산씨 형이다. 근데 그 김동수 대표가 데모데이 끝나고 얼마 뒤에 자살했데요"라고 설명했다. 이에 한지평은 2011년 데모데이에서 자신이 김동수에게 혹평했던 것을 떠올렸다.

남도산은 이철산(유수빈 분)에게 "한팀장이 말한 그 대안 받기 싫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산은 "나도 받기 싫다. 대안 뿐 아니라 더이상 한팀장이랑 얽히는것도 싫어. 한팀장이 신경써주는거 서대표 때문이다. 그런 적선같은 투자 나보다 네가 더 싫을거 같은데"라며 동의했다. 그런가운데 서달미는 정사하에게 "그 대안을 받아드리면 모든걸 다 부정하는게 된다. 그건 내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이번 데모데이에서 어떻게든 우승해야한다"라고 다짐했다.

삼산텍과 인재컴퍼니가 저사양에서 정확도를 놓고 대결하게 됐다. 두팀 모두 저사양에서 자신들의 프로그램이 실행되지 않을거라고 확신했지만 삼산텍의 프로그램이 실행에 성공해 데모데이의 우승을 차지했다.

그런가운데 윤선학(서이숙 분)은 자책하고 있는 한지평에게 "자책하느라 데모데이도 못 올거라더니. 우리가 하는 일이 쓴소리 해야하는 일이잖아요. 그때 한팀장은 당연히 해야하는 지적을 했다"라고 위로했다. 하지만 한지평은 "당연히 해야 하는 지적이었을까요? 대표님 저는 삼산텍한테 늘 안된다고 지적만했다. 근데 오늘 우승까지 했네요. 어쩌면 김용산 그 친구 말이 맞을지도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이후 알렉스는 삼산텍에게 30억 인수를 제안했다. 이에 삼산텍은 투스토와 계약이 끝난 후를 기대하며 서달미를 중심으로 다음 사업을 준비했다.

한편 뒤늦게 삼산텍의 인수 소식을 듣게 된 한지평은 "인수? 투자가 아니라 인수?"라며 급하게 계약서를 확인했다. 한지평은 "문제가 없는게 문제다. 홀드 시켜야 한다. 수익모델 없는 사업을 왜 30억이나 주고 사냐 다른 꿍꿍이가 있다. 이어 전형적인 에크하이어다. 당신네 회사 가치를 보고 인수하는게 아니라 엔지니어를 고용하는거라고요. 계약이 끝나는 순간 당신네 팀은 바로 공중분해 된다"라며 경고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